정치/사회

바이든, 51조 규모 우크라 지원법안 서명…美 지원총액 '63조'

방한 일정 중 서명…아기 분유 접근성 개선 법안도 서명

뉴스1 제공2022.05.21 23:36
0

글자크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주최 환영만찬에서 건배제의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주최 환영만찬에서 건배제의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AD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침공에 맞서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400억 달러(약 50조9200억원) 규모의 우크라이나 지원법에 서명했다.

취임 이후 첫 아시아 순방차 한국을 방문하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 및 인도적 지원을 위한 지원법안에 서명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앞서 미 상원은 지난 19일 우크라이나 지원법안을 찬성 86표 대 반대 11표로 가결했다. 미 하원은 지난 10일 해당 법안에 대해 찬성 368표, 반대 57표의 압도적 지지 속에 법안을 통과시켰었다.

우크라이나 지원법안은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으로 향하는 전용기에 오른 뒤 미 상원에서 통과됐다.

이로 인해 미 정부 관계자가 민항기를 타고 서울로 법안을 가져왔고,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방문 중 법안에 서명할 수 있었다고 백악관 관계자는 전했다.

이번 법안의 우크라이나 지원 규모는 당초 바이든 대통령이 요청했던 330억 달러(약 42조90억원)를 훌쩍 뛰어넘는 액수다.

이번 지원법안에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201억달러(25조5873억원) 규모의 군사적 지원을 비롯해 80억달러(10조1840억원) 규모의 경제 지원, 50억달러(6조3650억원) 규모의 식량 지원 예산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지원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에서 물러나는 대신 러시아와 접경 지역인 우크라이나 동·남부에 초점을 맞추는 등 전쟁이 장기화 국면에 접어들면서 우크라이나에 대규모 추가 지원 필요성이 대두함에 따라 마련됐다.

이번 지원에 따라 러시아의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지원 규모는 총 500억달러(63조6500억원)를 넘어서게 된다.

이와 함께 바이든 대통령은 아기 분유에 대한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한 법안에 서명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