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한미 "북한 비핵화와 반도체 등 신산업 분야에 힘 합친다"(종합)

김동욱 기자VIEW 2,0692022.05.21 17:05
0

글자크기

한미 정상이 북한 비핵화 등을 이루기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사진은 21일 한미정상회담을 치룬 후 공동기자회견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조 바이든 대통령. /사진=뉴스1(대통령실사진기자단)
한미 정상이 북한 비핵화 등을 이루기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사진은 21일 한미정상회담을 치룬 후 공동기자회견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조 바이든 대통령. /사진=뉴스1(대통령실사진기자단)
AD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신산업 발전 등에 힘을 합치기로 합의했다.

윤 대통령은 21일 한미정상회담을 마친 후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양국 정상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했다"며 "안보는 결코 타협할 수 없다는 공동의 인식 아래 강력한 대북 억제력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굳건한 대한 방위 및 실질적인 확장 억제 공약을 확인해 줬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는 바이든 행정부와 긴밀히 공조해 한반도의 평화를 확고히 지키면서 북한이 대화를 통한 실질적 협력에 응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에 나선다면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 경제와 주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는 계획을 준비할 것"이라며 "(북한이 겪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대해서는 정치·군사적 사안과는 별도로 인도주의와 인권의 차원에서 지원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신산업과 관련해서는 "양국은 반도체·배터리·우주개발·사이버 등 새로운 산업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신형 원자로 및 소형모듈원전(SMR)의 개발과 수출 증진을 위해 양국 원전 산업계가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말뿐이 아닌 행동으로 양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혜택들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국제질서 변화에 따른 시장 충격에도 한미 양국이 함께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첫걸음으로 대통령실 간 경제안보대화를 신설해 공급망과 첨단 과학기술 등 경제안보 분야에서 양국이 수시로 소통하고 협력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