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피플스 하우스?" 美, 용산 집무실 지칭에… 관계자 "임시로 쓴 듯"

차상엽 기자VIEW 1,1022022.05.21 15:23
0

글자크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 한국에 도착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 한국에 도착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AD
미 백악관이 용산 대통령실을 '피플스 하우스'(People's House)로 표기한 것에 대해 대통령실이 임시로 쓴 것 같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1일 용산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대통령실 영문 표기를 '피플스 하우스'로 한 것에 대해 백악관 측과 의견 조율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러자 해당 관계자는 "의견 조율이 있었던 것 같지는 않다"며 "백악관 쪽에서 (용산 대통령실을) 지칭할 것이 없어 그런 것 같고 우리가 요청한 적은 없다"고 전했다.

앞서 백악관은 한미 정상회담 관련 보도자료에서 용산 대통령실을 피플스 하우스로 표기한 바 있다.

잘 알려진 대로 용산 대통령실은 아직 공식적으로 이를 지칭하는 이름이 없다. 해당 관계자는 "우리가 이름을 짓고 있는 상황에서 피플스 하우스를 쓰라거나 쓰지 말라고 하는 것은 어렵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5일 미 월스트리트저널과 인터뷰를 했다. 당시 그는 새 대통령실 이름을 공모 중이라고 밝히는 과정에서 '피플스 하우스'를 언급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