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바이든과의 만남 대신 전화통화?… 文 "확인해 줄 내용없어"

차상엽 기자VIEW 1,0902022.05.21 09:59
0

글자크기

문재인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21일 전화 통화를 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지만 문 전 대통령 측은 이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사진은 지난해 6월13일 G7 정상회의에 참석 중 문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만찬에서 얘기를 나누는 모습. /사진=뉴시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21일 전화 통화를 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지만 문 전 대통령 측은 이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사진은 지난해 6월13일 G7 정상회의에 참석 중 문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만찬에서 얘기를 나누는 모습. /사진=뉴시스
AD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21일 전화 통화를 할 것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하지만 이에 대해 문 전 대통령 측은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후 전화 통화를 할 예정이라고 여권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당초 두 사람은 직접 만날 예정이었지만 무산됐다. 바이든 대통령 방한 기간 중 문 전 대통령이 서울로 올라와 대면 만남을 가질 것이라는 보도가 있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에서 출발하기 전 두 사람의 만남은 없을 것이라고 밝히며 자연스럽게 무산됐다. 이에 따라 통화로 안부를 묻는 것으로 대체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뉴스1은 이날 문 전 대통령측 관계자와의 전화 통화를 통해 관련 사실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해당 관계자는 "미안하지만 현재로선 확안해 줄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전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