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 40% 무너진 여론조사 또 나와

AP-NORC 여론조사서 39% 기록…15일 공개된 NBC조사서도 39% 기록

뉴스1 제공2022.05.21 05:00
0

글자크기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열린 양국 대통령 연설에서 웃음짓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열린 양국 대통령 연설에서 웃음짓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AD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역대 최저치를 경신한 여론조사 결과가 또 나왔다.

AP통신과 시카고대 여론연구센터(NORC)가 지난 12~16일 미국의 성인 1172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0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 ±4%포인트(p)),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은 39%에 그쳤다.

이는 AP-NORC가 실시한 조사에서 나온 최저치 기록이다. 특히 AP-NORC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4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사에서 미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으며, 경제가 좋다고 응답한 비율은 20%에 불과했다. 이는 한 달 전 약 30%에서 10%p가량 하락한 수치다.

민주당 지지층에서조차 33%만이 '미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응답했다. 지난 4월 조사에서 49%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급락했다.

더욱이 민주당 지지층에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전체 지지율도 73%에 머물렀다. 전임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취임 첫 해 민주당 지지층과 무당층이 비판적인 입장을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공화당 지지층에선 지지율이 82% 아래로 떨어진 적이 없었다고 미 정치전문매체인 '더힐'이 전했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18%만이 바이든 대통령의 정책이 경제 회복에 도움을 줬다고 평가했고, 51%는 바이든 대통령의 정책이 경제에 도움을 주기보단 오히려 악화시켰다고 부정 평가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바이든 대통령의 대응을 놓고서도 부정평가 54%로, 긍정 평가(45%)보다 높았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은 휘발유와 식품 가격 상승 등 사상 최악의 인플레이션과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금리 인상으로 인한 주택담보대출 금리상승, 분유 부족 사태 등 악재가 잇따라 겹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 15일 공개된 NBC 방송의 여론조사에서도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39%를 기록, 자체 최저치를 경신하며 40%선이 무너진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