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한국인 폭행 혐의 바이든 경호팀 2명 본국 송환

바이든 도착 전 귀국편 비행기 탑승

뉴스1 제공2022.05.21 04:32
0

글자크기

© News1 DB
© News1 DB
AD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택시 탑승 문제로 다투다 한국 시민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비밀경호국(SS) 소속 직원 2명이 미국으로 송환 조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ABC방송 등 미 언론들은 20일(현지시간)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들 2명이 사건 이후 미국으로 송환되고 있으며,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라고 보도했다.

이들 중 1명은 SS 요원이고, 다른 1명은 보안 전문가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준비를 지원하기 위해 먼저 서울에 배치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한국시간으로 19일 저녁 식사를 하러 나갔다가 여러 술집을 돌아다닌 뒤 술에 취한 상태에서 숙소인 하얏트 호텔로 돌아오다 택시 기사와 시비가 붙었다고 한다.

그러다 택시를 기다리던 한국 남성과 시비가 벌어졌고 폭행으로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경찰이 출동했고, 시비에 대한 상세한 보고서가 제출됐다"고 밝혔다고 ABC방송은 전했다.

이들은 경찰에 연행돼 조사를 받은 뒤 본국 송환이 결정됐으며, 바이든 대통령의 도착 1시간 반 전인 한국 시간 20일 오후 4시께 귀국편 비행기에 탑승했다고 CBS는 전했다.

미 당국은 경찰 조사 당시 이들이 보인 행동 등을 토대로 마약 복용 가능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앤서니 굴리에미 SS 공보실장은 "SS는 잠재적인 지침 위반이 될 수 있는 비번이었던 직원 2명이 연루된 해당 사건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며 "해당 직원들은 복귀한 뒤 휴직 조치가 될 것이다. (대통령의) 순방에는 아무런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