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둔촌주공 공사중단' 35일째… 국토부, 서울시·강동구와 실태점검 착수

신유진 기자VIEW 6,0062022.05.20 06:53
0

글자크기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가 중단한지 한달이 넘도록 해결 실마리가 보이지 않자 국토교통부가 직접 나서며 실태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단지에 타워크레인이 멈춰서 있다./사진=뉴스1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가 중단한지 한달이 넘도록 해결 실마리가 보이지 않자 국토교통부가 직접 나서며 실태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단지에 타워크레인이 멈춰서 있다./사진=뉴스1
AD
서울 강동구 재건축 최대어로 꼽히는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가 중단한지 한 달이 지났지만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이에 국토교통부가 서울시, 강동구와 오는 23일부터 둔촌주공 재건축 아파트 조합에 대해 실태 점검에 나선다.

20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국토부와 서울시, 강동구로 구성된 합동점검반은 오는 23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조합 사무실에 상주하면서 둔촌주공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의 운영실태 전반에 대해 조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합동점검단에는 국토부와 서울시, 강동구청 등 실태점검반과 함께 회계사, 변호사 등 외부전문가가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점검단은 용역업체 선정과 계약, 자금차입·예산편성 등 회계처리, 총회 개최 등 정보공개를 비롯해 전반적인 조합 운영에 대해 살펴보기로 했다.

이번 합동점검단이 꾸려진 배경에는 그동안 서울시가 조합과 시공사업단(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 간의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여러 차례 중재에 나섰으나 해결이 안되자 국토부까지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시공사업단은 지난 4월 15일 공정률 52%까지 진행된 상황에서 공사를 중단하고 유치권 행사에 돌입했다. 이후 사업지 일부 구역의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도 시작했다.

현재 조합은 시공사업단을 대상으로 공사계약 무효소송을 진행 중이다. 지난달 16일 조합은 총회를 열고 '2019년 공사계약 변경의 건 의결 취소' 안건을 의결했다. 조합 측은 공사중단이 10일 이상 지속될 경우 계약 해지를 총회에 상정한다고 했으나 현재 정부의 중재와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