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은행에 전세대출 이자 내느니"…서울 월세 비율 절반 넘었다

김노향 기자VIEW 27,4632022.05.17 09:01
0

글자크기

부동산빅데이터플랫폼 '직방'이 법원 등기정보광장의 서울 임대차계약 확정일자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 1∼4월 월세 비율은 51.6%로 집계됐다. 확정일자 기준 등기정보광장 통계가 2014년 이후 공개된 이래 월세 비율이 50%를 넘은 것은 처음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부동산빅데이터플랫폼 '직방'이 법원 등기정보광장의 서울 임대차계약 확정일자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 1∼4월 월세 비율은 51.6%로 집계됐다. 확정일자 기준 등기정보광장 통계가 2014년 이후 공개된 이래 월세 비율이 50%를 넘은 것은 처음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AD
올해 서울 임대차계약 시장에서 월세 비중이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부동산빅데이터플랫폼 '직방'이 법원 등기정보광장의 서울 임대차계약 확정일자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 1∼4월 월세 비율은 51.6%로 집계됐다. 확정일자 기준 등기정보광장 통계가 2014년 이후 공개된 이래 월세 비율이 50%를 넘은 것은 처음이다.

연도별 월세 비율은 ▲2019년 41.0% ▲2020년 41.7% ▲2021년 46.0%로 급증해 3년 새 10%포인트 안팎 늘었다. 월세 증가 현상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 자료에 따르면 올 1~3월 월세 거래 비중은 48.0%로 전년동기(42.1%) 대비 5.9%포인트 증가했다.

직방 관계자는 "최근 금리 상승으로 전세대출 이자가 월세보다 높아지는 현상이 발생해, 임차인이 오히려 월세를 선호하기도 한다"며 "임대인의 입장에서 봐도 보유세 부담이 증가해 월세를 받는 것이 더 안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서울 20·30세대 세입자 비중은 ▲2019년 52.7% ▲2020년 55.7% ▲2021년 57.9%에 이어 올 1∼4월 61.7%로 60%를 넘어섰다. 부동산 가격 상승과 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주택 자금 마련의 문턱이 높아진 상황에 젊은 세대의 월세시장 유입은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50대 이상 세입자 비율은 같은 기간 ▲2019년 31.8% ▲2020년 29.7% ▲2021년 27.8% ▲2022년 1~4월 23.6%로 낮아졌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