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유상증자로 장기 미착공 PF 상환… 두산건설, 1분기 영업이익 '103억'

신유진 기자VIEW 3,0992022.05.17 08:45
0

글자크기

CI=두산건설
CI=두산건설
AD
두산건설은 올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2878억원, 영업이익 103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두산건설은 2020년 3분기 이후 7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올 1분기 당기순이익은 37억원, 이자보상배율은 1.33배다.

두산건설은 지난해 말 실시한 제3자 배정 유상증자로 마련된 자금을 통해 미착공 프로젝트파이낸싱(PF)사업의 차입금을 상환해 유동성 위험이 해소됐다.

장기 미착공 프로젝트였던 광주탄벌지역주택조합 사업의 경우 올 1분기에 분양 후 완판에 성공했다. 천안청당 사업장도 조속한 시점에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착공 프로젝트의 유동성 위험 해소와 함께 지속적인 영업이익, 순이익 등으로 나이스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는 지난 4월 두산건설의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했다.

두산건설은 지난해 약 8500가구를 공급해 올해 1만5000가구 이상을 공급할 계획이다. 건축사업본부에서는 지난달에 가계약을 포함해 6건의 수주를 확보하는 등 약 3700억원의 수주고를 올렸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우수한 인재와 협력업체를 계속 모집하고 있고 원가와 품질 경쟁력을 앞세워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하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