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성상납이 개인 사생활?" 박지현, 권성동 향해 "범죄 행위"

박슬기 기자VIEW 1,5782022.05.14 16:14
0

글자크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性)상납 및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해 '사생활 문제'라고 발언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성상납은 사생활이 아니라 범죄 행위"라고 비난했다. 사진은 지난 12일 박 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해 민주당 입장발표를 마친 후 회견장을 나서는 모습./사진=공동취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性)상납 및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해 '사생활 문제'라고 발언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성상납은 사생활이 아니라 범죄 행위"라고 비난했다. 사진은 지난 12일 박 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해 민주당 입장발표를 마친 후 회견장을 나서는 모습./사진=공동취재
AD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性)상납 및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해 '사생활 문제'라고 발언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성상납은 사생활이 아니라 범죄 행위"라고 비난했다.

박 위원장은 14일 오후 이광재 강원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이 사람(권성동 원내대표)이 강원도 사람이라는 것이 솔직히 조금 창피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제가 민주당은 비판하려거든 이 대표 성 상납부터 징계하라고 했더니 '성상납을 받는 것은 사생활'이라고 한다"며 "이런 수준 이하 선수를 강원도에서 완전히 몰아내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 징계 절차와 관련해 "개인 사생활에 관한 문제"라며 "사생활에 관한 문제를 파악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한 바 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