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박지현 "李, 성상납 징계해야"… 진중권 "물타기 정치"

김윤섭 기자VIEW 1,2102022.05.14 16:29
0

글자크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언급한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민주당 성 비위 문제 해결에 집중하라고 지적했다. 사진은 진 전 교수가 2021년 6월20일 오후 대구 달서구 계명대 아담스키친에서 열린 '희망22 동행포럼' 창립총회서 강연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언급한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민주당 성 비위 문제 해결에 집중하라고 지적했다. 사진은 진 전 교수가 2021년 6월20일 오후 대구 달서구 계명대 아담스키친에서 열린 '희망22 동행포럼' 창립총회서 강연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스1
AD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준석 국민의 힘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언급한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에게 '물타기 하는 구태정치'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3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박 위원장이 "국민의힘은 성상납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는 이준석 대표를 징계해야지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쓸데없는 말을 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이 사안은 이 사안이고 그 사안은 그 사안"이라며 "서로 연동하는 순간 물타기가 되기에 그렇게 정치화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흔히 '투 롱스 돈 메이크'(Two Wrongs Don't Make)라고 하는데 두 개의 잘못됨이 하나를 올바르게 만들어내지 못한다"며 "그러니까 자기 문제부터 해결 해야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쟤네들은 그래요'라는 건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 그것은 다른 문제다"며 이준석 대표 문제는 국민의힘에 맡겨두고 민주당 문제를 말끔히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지난 13일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이 대표는 성 상납과 증거 인멸 의혹을 받고 있다"며 "그런데 징계 절차를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우선 이 대표를 징계하시라. 민주당과 같은 수술을 개시하는 최소한 그 정도는 해야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며 국민의힘을 비판한 바 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