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민주당 "성추행 전력 윤재순 발탁?… 尹 그릇된 성 인식 방증"

김윤섭 기자2022.05.14 15:56
0

글자크기

윤재순 청와대 총무비서관./사진=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실
윤재순 청와대 총무비서관./사진=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실
AD
더불어민주당이 14일 성비위 논란이 제기된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과에 대해 "윤재순 총무비서관의 발탁은 대통령의 그릇된 성 인식을 방증한다"고 비판했다.

홍서윤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하며 "윤 비서관의 성추행 전력과 왜곡된 성 인식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그의 자작 시들은 왜곡된 성 인식을 그대로 보여주고 이러한 인식은 성비위로도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비서관은 지난 2012년 회식 자리에서 '러브샷을 하려면 옷을 벗고 오라'는 발언을 하고 직원의 볼에 입을 맞추기도 했다고 한다"며 "명백한 성희롱과 성추행 정황에도 윤 비서관에게 내려진 처분은 '경고'에 그쳤고 승승장구해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일 당시 검찰부이사관으로 승진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징계 전력을 모를 수 없다. 대통령실은 경고는 정식 징계가 아니라며 두둔한다"며 "결국 성희롱과 성추행 사실을 알면서도 발탁했다는 것이다. 측근이면 모든 것이 예외 적용되는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인사권자로 성비위에 대한 본인의 인식과 인사 기준을 분명히 밝히기 바란다"며 "이준석 당대표의 성 상납 의혹에 대한 징계를 미루는 국민의힘도 성비위 인사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앞서 한 언론은 윤 비서관이 검찰 시절 여성 직원에 대한 부적절한 신체 접촉으로 1996년과 2012년 인사 조처와 감찰본부장 경고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그의 자작 시를 놓고도 왜곡된 성 인식을 드러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