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씨티은행, 1분기 순이익 401억원… 전년比 17%↓

박슬기 기자VIEW 1,9542022.05.13 17:02
0

글자크기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씨티은행 본점 전경./사진=씨티은행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씨티은행 본점 전경./사진=씨티은행
AD
한국씨티은행은 올 1분기 순이익 401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16.8% 감소했다고 13일 밝혔다.

같은 기간 총수익은 전년보다 16.0% 감소해 2436억원을 기록했다. 이자수익은 0.2% 증가했으며 금리인상으로 순이자마진이 개선됐디만 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의 진행으로 이자부자산이 감소했다. 비이자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54.6% 감소했으며, 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에 따른 자산관리부문 수익 감소와 채권·외환파생관련 수익의 감소가 주 요인으로 꼽혔다.

씨티은행의 3월 말 기준 BIS 자기자본비율 및 보통주자본비율은 17.42%와 16.64%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9.93% 및 19.10%였던 것과 비교해 각각 2.51%포인트와 2.46%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1분기 비용은 주로 인건비 감소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15.4% 감소한 1702억원을 기록했다. 대손비용은 전년동기대비 16.3% 감소한 201억원으로 강화된 리스크 관리 기준으로 인해 자산건전성이 개선되고 대손상각비가 감소한 것이 주 요인이라는 게 은행 측의 설명이다.

올 3월말 고객대출자산은 전년동기대비 9.2% 감소한 22조4000억원이었으며, 예수금은 전년보다 6.4% 감소한 26조7000억원이었다. 3월 말 기준 예대율은 80.2%를 기록했다.

올 1분기 총자산이익률과 총자본이익률은 각각 0.32% 및 2.95%를 기록했다.

유명순 씨티은행장은 "국제 정세에 따른 불확실성과 현재 진행중인 당행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의 단계적 폐지 영향이 반영된 것"이라며 "고객 지원과 고객 이익 보호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의 단계적 폐지 절차를 이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 행장은 "기업금융 사업부문은 시장 변동성에도 불구하고 고객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통해 견조한 실적을 이어나가는 한편, 고객과의 파트너 관계를 강화하며 지속 가능한 금융을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