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반도건설, 협력업체 공동으로 '현장 자동화로봇' 등 스마트기술 개발 연구

김노향 기자2022.01.18 10:21
0

글자크기

반도건설 박현일 총괄사장(가운데)과 대한이엔지 박대지 대표(사진 왼쪽), 빌딩포인트코리아 강동호 대표가 17일 스마트건설 기술 개발 등을 위해 상호협력키로 하고 협약식을 가졌다. /사진제공=반도건설
반도건설 박현일 총괄사장(가운데)과 대한이엔지 박대지 대표(사진 왼쪽), 빌딩포인트코리아 강동호 대표가 17일 스마트건설 기술 개발 등을 위해 상호협력키로 하고 협약식을 가졌다. /사진제공=반도건설
AD
반도건설이 올해 건설현장의 자동화 로봇 기술 등 스마트건설 인프라 구축과 기술 개발을 위해 협력업체들과 공동으로 연구개발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반도건설은 지난해 ‘ESG 경영’을 도입해 지속 가능한 성장 모델을 구축하고 친환경 공법, 3D 프린터 기술적용, 첨단 정보모델링(BIM) 기술도입, 철근구조체 ‘높이조절 바체어’(콘크리트 타설 때 철근을 고정하는 장치) 신기술 인증 등 기술혁신을 이뤘다.

반도건설은 지난 17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본사에서 박현일 총괄사장과 빌딩포인트코리아 강동호 대표, 대한이엔지 박대지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건설 사업분야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하고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3사는 자동화 로봇 기술 도입과 스마트건설 인프라구축 및 건설기술 고도화 실현, 스마트건설 기술개발 및 품질향상 등을 위한 공동 연구를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반도건설은 건설현장에 ‘스마트 드릴링 로봇’을 도입해 안전사고의 위험을 줄이고 시공 정밀도 및 작업 생산성을 향상 시키기로 했다.

박현일 반도건설 총괄사장는 “건설현장 및 견본주택에 스마트건설 기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혁신기술을 적극 도입해 시공 정밀도 및 작업 생산성을 향상시켜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