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방역패스서 임신부 빠지나… 20일 발표 촉각

한아름 기자VIEW 1,5772022.01.18 06:39
0

글자크기

정부가 의학적 사유로 인한 방역패스 예외 범위를 오는 20일 발표한다. 서울시내의 한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들이 QR코드 인증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김휘선 머니투데이 기자
정부가 의학적 사유로 인한 방역패스 예외 범위를 오는 20일 발표한다. 서울시내의 한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들이 QR코드 인증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김휘선 머니투데이 기자
AD
정부가 의학적 사유로 인한 방역패스 예외 범위를 오는 20일 발표한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방역패스의 건강상 예외 범위는 관계부처와 전문가,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 분과위에서 검토를 거쳐 논의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방역패스 예외 사유로는 ▲코로나19 확진 후 완치자 ▲백신 접종 후 중대한 이상반응을 일으킨 경우 ▲항암제·면역억제제 투여자 ▲백신 구성물질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 등에 적용되고 있다.


이밖에 당국은 중대한 이상 반응에 길랑바레 증후군, 뇌정맥동 혈전질환자를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일각에서는 방역패스 예외 범위 폭이 좁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지만 방역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예외 범위를 마냥 넓힐 경우 방역패스 제도 자체가 무력해질 수 있다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방역패스 예외 대상에 임신부가 포함되는 사안에 대해선 당국이 신중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고재영 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지난 11일 임신부의 방역패스 예외 가능성에 대해서는 "전문가 논의를 할 가능성은 있지만 임신부들은 고위험군으로 예방접종 대상"이라며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17일 오전 중대본 회의를 거쳐 18일부터 ▲독서실·스터디카페 ▲도서관 ▲박물관·미술관·과학관 ▲백화점·대형마트 등 3000㎡ 이상 대규모 점포 ▲학원 ▲영화관·공연장 등 전국 시설 6종의 방역패스 적용을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연기·관악기·노래 등 침방울이 발생하는 학원, 50명 이상의 비정규 공연장은 방역패스를 적용할 방침이다.


방역패스 적용시설은 ▲유흥시설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목욕장업 ▲경마·경륜·경정·카지노 ▲PC방 ▲식당·카페 ▲파티룸 ▲멀티방 ▲안마소·마사지업소 ▲(실내) 스포츠 경기(관람)장 등 11종으로 유지된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