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오세훈 시장 "임대주택 아닌 '공공주택' 용어 쓰자"… 질적 제고 강조

노유선 기자VIEW 1,3982022.01.17 15:48
0

글자크기

오세훈 시장 "임대주택 아닌 '공공주택' 용어 쓰자"… 질적 제고 강조
AD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의 최우선 과제로 공공주택의 질적 제고를 꼽았다. 오 시장은 “SH공사의 존립 이유는 공공주택의 질적 제고에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오 시장은 17일 SH공사 신년 업무보고에서 “신속통합기획, 모아주택, 모아타운과 같은 새로운 정책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이 바로 공공주택 물량의 최대한 확대와 주택 질의 제고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시장은 “지금까지 임대주택이란 표현을 썼는데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공공주택이라는 용어를 쓰자”며 “그래서 인구구조 등 사회변화에 따라 세대, 계층 등 수요 맞춤형 공공주택 공급계획이 수립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SH공사의 공공주택 품질 논란에 대해 지적도 했다. 그는 “SH가 공급하는 주택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과 평가는 후한 편은 아니다”라며 “시민들이 들어가서 살고 싶은 최고의 주택이 공공주택으로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공공주택의 기본은 물량확대이지만 주택의 질도 함께 고민해봤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년, 신혼부부 등 주거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다양한 유형의 공공주택 모델을 발굴하고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