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현미경

코로나에 백기 든 자영업자, 10명 중 4명 폐업 고려

한영선 기자VIEW 1,3632022.01.17 15:07
0

글자크기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자영업자의 40.8%가 현재 폐업을 고려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빈 점포가 늘어선 서울 중구 명동거리. /사진=뉴시스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자영업자의 40.8%가 현재 폐업을 고려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빈 점포가 늘어선 서울 중구 명동거리. /사진=뉴시스
AD
지난 2년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하면서 자영업자 10명 중 4명이 폐업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이 발표한 '자영업자 2021년 실적 및 2022년 전망 조사'에 따르면 자영업자의 40.8%는 현재 폐업을 고려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폐업을 고려하는 이유로는 ▲매출·순이익 등 영업실적 감소(28.2%) ▲자금 사정 악화 및 대출 상환 부담(17.8%) ▲임차료.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17.5%) ▲코로나19 종식 후에도 경기 회복 가능성 낮음(16.7%) 등이 꼽혔다.

시장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진행된 이번 조사는 ▲음식점업 ▲도소매업 ▲교육서비스업 ▲예술·스포츠·여가 서비스업 ▲숙박업 ▲운수창고업 등 생활밀착형 업종을 영위하는 자영업자 5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자영업자의 40.8%가 현재 폐업을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포그래픽=전경련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자영업자의 40.8%가 현재 폐업을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포그래픽=전경련
AD
폐업을 고려하지 않는 자영업자는 이유로 '특별한 대안 없음(23.8%)'을 택한 사람들이 가장 많았다. 그 뒤로는 ▲코로나19 종식 후에는 경기회복 기대(19.5%) ▲영업은 부진하나 자금 사정 부담이 크지 않음(14.3%) ▲신규사업 진출 또는 업종 전환이 더 위험하다고 예상(12.5%) 등의 순이었다.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발표한 자영업 '2022년 매출액·순이익·고용 전망'과 '2021~2022년 실적 증감 평균'. /인포그래픽=전경련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발표한 자영업 '2022년 매출액·순이익·고용 전망'과 '2021~2022년 실적 증감 평균'. /인포그래픽=전경련
AD
자영업자들은 올해에도 매출과 순이익이 감소하는 등 영업난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65.4%가 전년 대비 매출액이 줄어들 것으로 봤고 63.6%는 순이익 감소를 내다봤다. 평균적으로 올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9.4% 감소, 순이익 8.4% 감소를 전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본인과 가족을 제외하고 임금을 지급하는 종업원에 대한 고용은 작년과 비슷하게 유지(65.2%)하거나 감원(32.8%)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증원을 전망하는 자영업자는 2.0%에 그쳤다.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가장 확대해야 할 정부 지원책으로는 '소비 촉진 지원책 확대(16.0%)'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서 ▲저금리 대출 등 금융지원 확대(14.1%) ▲영업 손실 보상 확대(13.3%) ▲공공요금 인상 억제 또는 인하(11.3%) ▲자금지원 확대(9.7%) 등을 희망했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보통 연초에는 설 명절, 졸업, 입학과 같은 대목으로 기대감이 있을 수 있는데 코로나19와 거리두기가 길어지며 올해도 자영업자들의 한숨만 깊어간다"며 "소비심리 개선과 손실보상은 물론 금리 인상기를 앞두고 자영업자의 충격을 최소화하는 방향의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