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레알, 홀란드·음바페 영입 '슈퍼 패키지' 추진

양승현 기자VIEW 1,0192022.01.17 14:19
0

글자크기

영국 데일리메일은 17일(한국시각) 레알 마드리드가 엘링 홀란드(도르트문트·사진 왼쪽)와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PSG·사진 오른쪽)를 영입하기 위해 '슈퍼 패키지'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로이터
영국 데일리메일은 17일(한국시각) 레알 마드리드가 엘링 홀란드(도르트문트·사진 왼쪽)와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PSG·사진 오른쪽)를 영입하기 위해 '슈퍼 패키지'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로이터
AD
레알 마드리드가 엘링 홀란드(도르트문트)와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PSG)를 영입하기 위해 '슈퍼 패키지'를 준비하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7일(한국시각) 스페인 매체 마르카의 보도를 인용해 "레알이 홀란드와 음바페 영입을 위해 2억9200만파운드(약 4764억원)를 준비하고 있다"며 "오는 2022-23시즌까지 이들을 데려올 계획"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레알은 음바페와 홀란드의 이적료·연봉·에이전트 커미션까지 지불할 수 있는 이적 패키지를 준비하고 있다. 레알은 홀란드와 음바페를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영입하고 싶다고 밝혔다.

홀란드는 도르트문트 소속으로 통산 77경기 78골21도움을 올렸다. 현재 유럽의 빅클럽들은 모두 홀란드를 주시하고 있다. FC바르셀로나·레알·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체스터 시티 등이 최근 18개월 동안 홀란드와 접촉했다.

음바페는 PSG서 통산 198경기 151골76도움을 올리는 등 폭발적인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음바페의 계약은 올 여름에 끝난다. 하지만 음바페는 소속팀과 재계약하지 않았아 유럽 빅클럽들이 음바페 영입에 나섰다.

가장 적극적인 팀은 레알이었다. 레알은 지난해 여름 음바페를 데려오기 위해 1억3400만파운드(약 2186억원)를 제안했지만 PSG가 거절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