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하이힐 신고 걷듯 바닥 두드려보고… 아파트 준공 후 '층간소음 검사' 필수

신유진 기자VIEW 1,9912022.01.17 11:16
0

글자크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이달 초 층간소음 관련 주택법 개정안을 위원회 안으로 제안하기로 했다 / 사진=이미지투데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이달 초 층간소음 관련 주택법 개정안을 위원회 안으로 제안하기로 했다 / 사진=이미지투데이
AD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재택근무가 늘면서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사람이 많아짐에 따라 아파트 층간소음으로 인한 입주민들의 갈등이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특히 기존 제도가 아파트 층간소음을 적절하게 규제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올해부터 아파트 준공 후에 층간소음 검사를 실시한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이달 초 층간소음 관련 주택법 개정안을 위원회 안으로 제안하기로 했다. 개정안에는 ▲아파트 시공 후 층간소음 검사 이행 ▲기준에 미달하는 경우 보완시공·손해배상 등 조치도 권고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7월 이후 완공되는 아파트부터 사후 확인제도를 도입한다.

이에 따라 ▲하이힐을 신고 걷는 것처럼 바닥을 두드리는 ‘경량 충격음’을 검사하고 ▲타이어를 85㎝ 높이에서 떨어뜨리거나 배구공 크기의 고무공을 100㎝ 높이에서 떨어뜨려 ‘중량 충격음’을 측정한다. 앞서 2005년 도입된 사전 확인제도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나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실험실에서 소음도를 검사해 1~4급을 부여받은 바닥 구조를 실제 현장에 적용했다.

하지만 감사원이 2019년 입주 직전 28개 공공·민간 아파트 191가구를 조사한 결과 60%가 층간소음 기준에 미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의 사전 인정 제도가 층간소음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이후 사후 검사 제도 도입이 임박하면서 건설업체와 건자재 업체들은 층간소음 관련 특허와 기술 개발에 공을 들이고 있다.

DL이앤씨는 층간소음을 줄이는 바닥 구조인 ‘디사일런트’를 개발해 일정 수준 이상의 진동이 감지되면 알림을 보내주는 ‘층간소음 알리미’를 내놓았다. 올해 상용화에 나선다. 삼성물산은 100억원을 들여 지난해 7월부터 국내 최대 규모의 층간소음 연구소를 짓고 있다. LX하우시스는 소음 저감 기능성 바닥재 제품을 선보였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