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관리·감독 부재한 '인재'… 시공사·하도급·당국 '총체적 난국' (종합)

김노향 기자VIEW 2,9292022.01.17 11:59
0

글자크기

정몽규 HDC 회장이 17일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에 대한 책임을 지고 현대산업개발 회장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정몽규 HDC 회장이 17일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에 대한 책임을 지고 현대산업개발 회장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AD
“경영자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대주주로서 책무는 다 하겠다. 향후 어떤 역할을 해야할 지에 대해서는 심사숙고하고 말씀드릴 것이다.”

정몽규 HDC 회장이 지난해 6월에 이어 올 초에도 광주광역시 아파트 신축 공사현장의 건물 붕괴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데 대해 책임지고 이번 사고의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직을 사퇴했다. 다만 지주회사인 그룹 회장 자리는 유지하기로 해 반쪽짜리 책임이라는 비판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정 회장은 17일 서울 용산구 현대산업개발 용산사옥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에서 발생한 두 사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이 시간 이후 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날 어두운 색 양복과 넥타이를 매고 나타난 정 회장은 "23년 동안 회사를 성장시킨 노력이 물거품이 됐다"며 "피해자와 피해 가족, 시민들께 실망을 드려 참담하고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번 사고는 지난 11일 광주 서구 ‘광주 화정 아이파크’ 신축 공사현장의 외벽이 붕괴하며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이중 1명은 사망한 채로 발견됐고 나머지 5명은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정 회장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전국 건설 현장에 대한 외부 기관의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안전과 품질상태를 확보해 우려와 불신을 풀겠다”고 말했다.

현재 현대산업개발 각자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유병규 사장과 하원기 전무는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거취와 관련해 별도의 언급은 하지 않았다. 정 회장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기자를 만나 전문경영인 체제 변화나 구상에 대해 "아직까지 없다"며 "향후 주주총회에서 이사회가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고 역시 '안전을 무시한 인재'라는 지적이 나온다. 부실시공의 정황과 함께 현장 안전 부주의와 관리·감독 소홀에 대한 지적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실종자 수색은 장기화될 국면에 놓였다.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사고가 발생한 39층 아이파크 신축 현장 201동 23~38층 벽과 바닥 구조물, 거푸집의 연쇄 붕괴에는 여러 하자가 복합적으로 작용했을 가능성이 있다. 전문가들은 콘크리트 굳힘과 철근 배근·이음 기준 불량, 레미콘 품질(강도) 문제, 하중 지지 받침대의 이른 철거, 안전 관리·감독 소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인재로 보고 있다.

지난 11일 아파트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 화정 아이파크' 현장. /사진=뉴스1
지난 11일 아파트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 화정 아이파크' 현장. /사진=뉴스1
AD


부실설계·시공·관리 정황 속속
현대산업개발은 현재 아파트 골조 등 구조적 안전결함에 대한 법적 보증기간을 30년으로 늘리기로 했다. 현재 구조적 안전결함에 대한 법적 보증기간은 10년이다. 정 회장은 “현대산업개발이 지은 모든 건축물에 대해서는 보증기간을 30년까지 늘려 입주민들이 편히 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고는 하층 콘크리트가 제대로 굳지 않아 필요한 강도를 갖추지 못한 상태에서 무리한 타설로 건물이 연쇄 붕괴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최상층 타설 콘크리트 하중이 누적돼 철심이 뽑히면서 벽체·거푸집·바닥을 치고 이 충격으로 무게를 이기지 못해 16개 층이 한꺼번에 무너졌다는 뜻이다.


이밖에 하청을 받은 타설 업체가 장비 임대업체에 타설 작업을 맡겨 전문성이 떨어졌을 것이란 추론, 타설 뒤 관리가 부실했을 가능성, 영하권 강풍으로 콘크리크가 얼었을 가능성, 공사 진동 등도 붕괴의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해당 건물은 보가 없는 무량판 구조(건축물 뼈대를 기둥과 슬래브로 구성)로 하중에 취약한 데도 지지 받침대를 미리 철거한 부실시공 정황이 드러났다.

최상층인 39층 바로 밑의 PIT(설비 등 각종 배관이 지나가는 층)를 비롯해 아래 2개층까지 지지 받침대가 없었다. 이는 콘크리트 강도가 확보됐다고 판단해 지지 받침대와 벽체 거푸집을 철거한 것으로 추정된다. 콘크리트가 얼 수 있는 겨울철에는 타설된 콘크리트가 잘 굳도록 지지 받침대를 28일 정도 유지해야 한다. 콘크리트 굳힘 과정도 14일가량 필요하다. 타설 작업 일지상 35층은 7일 만에, 36층은 불과 6일 만에 타설 공정을 마쳤다.


붕괴 직후 드러난 철근 또한 콘크리트의 강도 문제를 보여준다고 전문가는 분석했다. 사고 11분 전 촬영된 39층 바닥 타설 영상에도 거푸집이 들린 뒤 가운데가 내려앉는 등 붕괴 조짐을 추정할 수 있는 장면이 담겼다. 지하층의 날림 시공(콘크리트 떨어짐, 내벽 구조물 이격 현상)과 공사기간 단축을 위한 무리한 공사 정황도 드러났다.

붕괴가 멈춘 피난 안전구역(23층)은 다른 층 대비 기둥이 많아 하중을 잘 견뎠으나 다른 층은 기둥·벽면이 부족한 점, 콘크리트를 고층으로 쏘아올리는 고압 공급 배관을 사용할 때마다 건물에 추가 하중이 발생했을 것으로 보이는 점 등으로 미뤄 안전을 고려한 설계가 미흡했던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온다.

현대산업개발은 전문건설업체 A사와 철근 콘크리트 시공 하청계약을 맺었다. A사는 외부 노동자들에게 타설 시공을 맡겼다. 이 노동자들이 최상층인 39층 바닥을 타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타설 공정에는 손발이 맞는 무리 단위로 공사 현장에 참여한다. 일부에선 A사가 전문성을 갖고 직접 타설하지 않은 탓에 시공 전문성이 떨어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콘크리트 펌프차 대여·공급은 현대산업개발과 계약을 맺은 B사가 맡았다.
국토부·경찰 등 붕괴 원인 규명 착수
경찰은 사고 원인과 공사 전반의 비리·비위 여부를 밝히기 위한 전방위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현대산업개발 현장소장을 입건하고 현장 하청 노동자들을 소환해 신축 과정의 위법 사항과 업무상 과실 등을 조사하고 있다. 공사장 내 현대산업개발 현장사무소와 하청업체 등 총 6곳을 압수수색해 자료를 확보, 작업 일지를 분석하고 있다.

부실시공 여부, 콘크리트 강도와 타설 구조 안전진단 적정성, 공사 계약 구조, 관리·감독 부실 여부, 건축관련 법령 위반 여부, 안전관리계획서 이행 여부 등 다각도로 수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도 전문가 10명이 참여한 건설사고조사위원회를 꾸려 안전진단과 함께 2개월 동안 붕괴 원인을 밝히는 조사에 나섰다. 고용노동부도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광주시는 현대산업개발의 모든 건축·건설 현장에 공사 중지 명령을 내린 이후 전면 재시공 검토와 시 발주사업에서 아예 배제하겠다는 방침이다. 입찰 제한을 공개적으로 밝히면서 현대산업개발은 한시적으로 광주 공공사업에 참여할 수 없게 됐다.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은 현대산업개발에 대해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인증을 취소했다. 현대산업개발은 작업시간 미준수 등 수차례 민원 발생과 과태료 14건 처분에도 지적사항이 제대로 개선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