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분식회계 의혹' 셀트리온 3형제, 12%대 급락

한아름 기자VIEW 2,3392022.01.14 17:20
0

글자크기

셀트리온이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에서 분식회계 관련 논의를 앞두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셀트리온 3형제 주가가 동반 급락했다./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이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에서 분식회계 관련 논의를 앞두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셀트리온 3형제 주가가 동반 급락했다./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이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에서 분식회계 관련 논의를 앞두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셀트리온 3사(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주가가 동반 급락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전일대비 2만4000원(-12.31%) 하락한 17만1000원에 장을 마쳤다. 코스피 시가총액 순위는 전날 10위(우선주 제외)에서 15위로 추락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제약 주가는 각각 12.39%, 12.0% 떨어졌다.

셀트리온 3형제의 급락은 이날 불거진 분식회계 의혹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금융위 산하 회계전문기구인 감리위원회는 금감원의 셀트리온 3사에 대한 2010~2020년 감리 결과를 두고 지난해 11월9일부터 지난 7일까지 회계처리기준 위반 여부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셀트리온 측은 기사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르며 현재 조치여부 및 내용과 관련해 결정된 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금일 보도된 기사의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르며 현재까지 조치여부 및 조치내용과 관련해 결정된 내용은 없다"며 "감리과정에서 성실히 소명을 해왔으며 향후 진행될 절차에도 충실히 소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아름 기자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