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韓소비자, '디젤 사랑' 끝… 전기·하이브리드차로 갈아탔다

박찬규 기자VIEW 3,2182022.01.14 14:37
0

글자크기

국내 소비자들이 디젤차 대신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현대 아이오닉5(위)와 기아 EV6/사진제공=현대차그룹
국내 소비자들이 디젤차 대신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현대 아이오닉5(위)와 기아 EV6/사진제공=현대차그룹
국내 소비자들이 디젤차 대신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자동차 판매는 173만5036대로 전년동기대비 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 중 휘발유차는 88만8059대로 전년 95만4149대보다 7.9% 줄어든 반면 경유차는 43만23대로 전년 59만5503대보다 무려 27.8%나 쪼그라들었다.

그 틈은 하이브리드와 전기차가 파고들었다. 하이브리드차 지난해 판매량은 18만6245대로 전년동기 15만2858대보가 21.8% 늘었고 전기차는 10만402대로 전년동기 4만6677대보다 115.1%나 성장했다. 마일드하이브리드(MHEV) 차종의 경우 내연기관 판매량에 포함됐다.

지난해 전기차 판매를 이끈 건 현대 아이오닉5와 기아 EV6다. 아이오닉5는 2만2603대, EV6 1만888대다. 두 차종 판매량은 3만3491대로 전체 판매량의 33%에 달하는 수치. 테슬라는 지난해 1만7828대가 팔려 전년대비 12.4% 판매가 늘었다.

디젤차는 2010년 이후 ‘클린 디젤’이라는 구호 아래 특히 수입차를 중심으로 판매가 크게 늘었다. 수입차시장에서 경유차 비중은 2010년 25.40%에서 2015년에는 68.85%까지 치솟았지만 2015년 폭스바겐 배기가스 조작 사태(디젤게이트) 이후 경유차 판매는 꾸준히 감소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앞으로 유로7 등 배출가스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는 데다 지난해 요소수 대란 등을 겪으면서 내연기관차 중 특히 디젤차 판매량은 앞으로 더욱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기자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