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대선주자들 "확률형 아이템 정보공개"… 업계는 '전전긍긍'

양진원 기자VIEW 1,9722022.01.14 09:10
0

글자크기

여야 대선주자들이 앞다퉈 게임관련 공약을 내놓고 있다. 사진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모습. /사진=뉴스1
여야 대선주자들이 앞다퉈 게임관련 공약을 내놓고 있다. 사진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모습. /사진=뉴스1
올해 3월 대통령 선거를 앞둔 여야 대선주자들이 앞다퉈 게임산업 관련 공약을 내놓고 있다. 게임을 주로 즐기는 2030세대를 겨냥한 행보로 보인다. 하지만 게임업계는 유권자 표심만 의식해 ‘확률형 아이템 규제’ 등 규제 일변도로 정책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우려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 이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까지 ‘확률형 아이템 확률 공개 의무화’를 공약으로 제시했다. 유력 대선 후보들 사이에서 이 같은 흐름이 이어지자 업계는 당혹스러운 분위기다. 

그동안 게임업계는 확률형 아이템 관련한 비판 여론을 의식해 자정 노력을 해왔다. 넥슨은 이용자가 아이템별 설정 확률과 실제 확률을 한눈에 알 수 있도록 '넥슨 나우' 시스템을 마련하기도 했다. 엔씨소프트도 지난해 3분기부터 모든 게임의 유료 아이템과 유료·무료 요소가 결합한 아이템의 확률을 공개하고 있다.

이 같은 흐름에 아랑곳하지 않고 대선주자들은 확률 조작 시 처벌 등 고강도 규제를 발표하고 있다. 


이 후보는 ▲확률형 아이템 구성확률·기댓값 공개 ▲게임사의 확률 조작 및 고의적인 잘못된 확률 제시 시 책임 처벌 등을 공약했다. 


안 후보는 지난해 12월 페이스북에 "아이템 뽑기 확률은 공개돼야 한다"며 " 환불과 보상. 미성년자 결제 문제에 있어 게임사업자 책임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전했다. 


윤 후보마저 올해 초 "강력한 규제가 무조건 능사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선회해 게임사에 '게임물 이용자 권익보호위원회'를 설치해 확률 정보 등을 감시하고 처벌을 강화하는 방안을 내놨다.

대선주자들이 게임업계에 대한 진지한 성찰 없이 지지층 포섭에만 매달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국내에서 가장 뜨거운 P2E(Play to Earn·돈 버는 게임)나 NFT(대체 불가능한 토큰) 게임 등의 현안에는 소극적이기 때문이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이용자 요구가 높은 확률형 아이템 폐지가 아닌 부담이 적은 정보 공개 규제에만 나서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양진원 기자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