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홍준표 "이준석의 안철수 선긋기는 단일화 대비한 작전"

서지은 기자VIEW 2,9012022.01.14 08:15
0

글자크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준석 당 대표를 옹호하고 나섰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국민의힘 경기도당위원회를 방문해 인사말을 하는 홍 의원. /사진=뉴스1(국회사진취재단)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준석 당 대표를 옹호하고 나섰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국민의힘 경기도당위원회를 방문해 인사말을 하는 홍 의원. /사진=뉴스1(국회사진취재단)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준석 대표가 연일 단일화에 선을 긋는 것에 대해 모든 것이 이 대표의 전략이라고 풀이했다.

홍 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이 만든 소통채널 '청년의 꿈' 문답코너에서 "당 대표와 후보는 정녕 같은배를 탄게 맞나"라는 지적에 모든 것이 이 대표의 전략이라고 분석했다. 질문자는 "대선에서 이기려면 야권 후보 단일화가 중요하다"며 "안철수가 일축한 것은 이해가 되는데 이 대표가 '안철수 불가론'을 외치는 건 이해하기 힘들다. 선거를 망치려는 것인가"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이에 홍 의원은 '그렇지 않다'며 이 대표를 옹호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의 소통채널 '청년의 꿈'에 이준석 대표의 단일화 선긋기가 전략이라고 풀이했다. /사진=청년의꿈 홈페이지 캡처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의 소통채널 '청년의 꿈'에 이준석 대표의 단일화 선긋기가 전략이라고 풀이했다. /사진=청년의꿈 홈페이지 캡처
홍 의원은 "단일화 불가도 단일화에 대비한 작전"이라며 이를 이 대표의 전략으로 풀이했다. 일각에선 지금부터 '단일화 하자'고 손을 내밀면 안 후보의 몸값만 높여줄 뿐 아니라 '윤석열 후보가 초조한 것 아니냐'라는 신호로 읽힐 수도 있다고 풀이한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3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를 통해 "단일화는 안철수 후보가 하고 싶을 것"이라며 "완주했을 때 본인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애초 저희도 단일화에 대해 진지한 고민 안 하고 있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대구 지역에서 '대구시장 출마설'과 함께 '혼자 다 해먹냐'라는 반대 여론도 있다는 말에 홍 의원은 "대구시장이 해 먹는 자리냐"며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동안 홍 의원은 "정치인생 마지막 목표가 대통령이다"며 국회의원, 광역단체장, 당대표, 대선후보 등 해볼 수 있는 자리는 거의 다 해봤기에 다른 곳에 눈 돌리지 않겠다는 뜻을 밝혀 온 바 있다. 

서지은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