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뉴욕증시] 금리인상 우려에 나스닥 '털썩'… 테슬라·엔비디아 '뚝'

안서진 기자VIEW 6,5222022.01.14 06:59
0

글자크기

미국 뉴욕증시가 대형 기술주를 중심으로 하락 마감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 뉴욕증시가 대형 기술주를 중심으로 하락 마감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 뉴욕증시가 대형 기술주를 중심으로 하락 마감했다.


13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76.70포인트(0.49%) 하락한 3만6113.62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67.32포인트(1.42%) 하락해 4659.0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81.58포인트(2.51%) 밀려 1만4806.81으로 장을 마쳤다.


연준이 올해 금리 인상, 대차대조표 축소를 포함해 인플레이션에 적극 대처할 것이란 신호를 보내면서 기술주가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이날 공개된 미국의 12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0.2% 상승하며 월가 예상인 0.4%를 하회했다. 이는 전년 대비 0.7% 증가해 2010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미국의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23만건으로 월가 예상인 20만건을 웃돌았다. 오미크론 확산과 맞물려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테슬라가 6.75% 하락한 가운데 엔비디아는 5.09% 하락 마감했다. 아마존과 애플은 각각 2.42%, 1.91% 하락했다. 펠로톤과 줌 비디오는 각각 6.79%, 5.02% 하락했고 넷플릭스와 마이크로소프트는 각각 3.36%, 4.24% 떨어졌다. 메타와 알파벳도 각각 2.04%, 2.02% 하락했다.


알파인 우즈 캐피탈 인베스트먼트의 세라 헌트 포트폴리오매니저는 "증시에 긍정적이던 종목들이 중립 또는 부정적으로 돌아서고 있다"며 "증시 데이터가 어떻게 흔들리고 연준이 어떻게 반등할 지 지켜보면서 증시가 앞으로 몇 달동안 더 큰 변동폭을 보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반면 경제재개 수혜주들은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보잉과 캐터필러가 각각 2.96%, 2.06% 상승한 가운데, 월마트와 다우는 각각 1.41%, 1.14% 올랐다.


항공주도 강세였다. 아메리칸 항공과 델타 항공은 각각 4.54%, 2.11% 올랐다. 사우스웨스트 항공도 1.28% 상승했다. 크루즈주인 카니발과 노르웨이 크루즈는 각각 2.64%, 4.00% 상승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이날 미국 증시는 높은 생산자물가지수와 부진한 고용지표에도 상승출발했으나 밸류에이션 부담이 큰 종목군을 중심으로 매물이 출회되는 등 변동성이 확대됐다"며 "실적 시즌을 앞두고 견고한 실적 결과가 예상되나 높은 밸류에이션에 합당한 결과가 가능할지 여부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서 연구원은 "시장은 소프트웨어, 의료진단업종, 전기차주 관련주가 하락한 반면 항공, 산업재, 일부 소비재 등이 강세를 보이는 차별화가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안서진 기자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증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