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홍남기 “2027년까지 레벨4+ 자율주행 기술개발… 상용화 기반 마련”

김창성 기자VIEW 4,2092022.01.13 08:40
0

글자크기

홍남기 부총리가 산업디지털전환 촉진법 시행을 계기로 국내 미래차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 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홍남기 부총리가 산업디지털전환 촉진법 시행을 계기로 국내 미래차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 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2027년까지 레벨4+ 자율주행 기술을 완료하고 상용화 기반을 마련하겠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오전 열린 제18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산업디지털전환 촉진법 시행을 계기로 국내 미래차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올 7월 시행되는 산업디지털전환촉진법 시행과 함께 ▲데이터 기반 미래차 산업 생태계 구축 ▲미래차 부품·완성차 제조 지능화 ▲미래차 고부가 서비스시장 창출 등을 집중 추진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자동차 무선 OTA(무선 업데이트) 확산 적용에 필요한 네트워크 제어기의 단계적 개발과 함께 2027년까지 레벨4+ 자율주행 기술개발을 완료하고 상용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고등 자율주행(High Automation) 단계로 불리는 ‘자율주행 레벨4’는 주행 제어 주체가 시스템에 있다. 주행 중 발생하는 책임도 시스템에 속한다. 레벨4에서는 대부분의 도로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제한 상황을 제외한 대부분의 도로에서 운전자 개입이 불필요하다.

홍 부총리는 “자율주행차에 디지털 기반 서비스가 접목될 수 있는 콘텐츠 플랫폼 구축을 지원하겠다”며 “디지털 기반 인포테인먼트 기술개발(카페이·모바일 연결 등)을 통해 약자 교통지원, 청소, 순찰 등 7대 공공분야의 자율주행 서비스 제공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동차 관련 데이터를 표준화하고 기존 데이터량보다 10배 이상(8페타바이트) 확보한 모빌리티 빅데이터 포털을 올해 중 구축하겠다”며 “1200개 부품기업을 2030년까지 미래차기업으로 전환하고 데이터 기반 전주기 관리체계로 전장부품의 신뢰성도 확보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창성 기자

머니S 김창성 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