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에디슨모터스·쌍용차 M&A 남은 산은 ‘채권단 동의·운영자금 확보’

김창성 기자VIEW 1,8282022.01.11 08:12
0

글자크기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M&A 본계약이 체결됐지만 아직 채권단의 회생계획 절차 동의 등 넘어야할 산이 많다는 관측이다. 사진은 쌍용차 평택공장. /사진=쌍용차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M&A 본계약이 체결됐지만 아직 채권단의 회생계획 절차 동의 등 넘어야할 산이 많다는 관측이다. 사진은 쌍용차 평택공장. /사진=쌍용차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자동차 인수합병(M&A) 본계약이 우여곡절 끝에 체결됐지만 아직 채권단의 회생계획 절차 동의 등이 남아 막판까지 긴장의 연속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에디슨모터스는 전날 쌍용차 M&A 본계약을 체결했다. 두 회사는 이틀 전 본계약 체결에 대한 합의를 마치고 전날 법원에 투자 체결 허가 신청서를 제출해 허가를 받았다.

본계약 체결은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 인수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지 두 달 여 만이다.

두 회사는 M&A 완료를 위한 속도를 내게 됐지만 쌍용차 인수의 ‘최종관문’인 채권단의 회생계획 동의 절차 등은 넘어야 할 큰 산이다.

우선 쌍용차 법정관리부터 끝내는 것이 급선무다. 에디슨모터스는 3월1일까지 쌍용차 회생계획안을 제출하고 관계인 집회를 통해 채권자 및 주주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회생계획안은 쌍용차 채권단 3분의2가 동의해야 인가가 가능하지만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에디슨모터스의 회생계획안에 의구심이 가득하다.

쌍용차는 인수대금을 채권자들에게 배분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회생계획안을 빠른 시일 내 회생법원에 제출할 방침이다.

이밖에 인수 이후 운영자금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는 것도 필요하다. 산업은행이 ‘대출 불가’ 입장을 밝히자 에디슨모터스가 평택공장 부지를 주거용으로 용도 변경해 운영 자금 등을 확보하겠다고 한 것이 알려지며 평택시를 비롯해 곳곳에서 반발의 목소리가 나왔던 만큼 안정적인 자금 마련 역시 조속히 해결해야할 과제다.



김창성 기자

머니S 김창성 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