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기자수첩] 증시 떠나는 개인투자자 잡으려면

조승예 기자VIEW 2,2552022.01.11 07:40
0

글자크기

[기자수첩] 증시 떠나는 개인투자자 잡으려면
‘삼천피, 천스닥’ 한국거래소가 선정한 2021년 증권시장 최고의 뉴스다. 지난해 국내 증시는 새로운 기록들을 세우며 역사적인 한해를 보냈다. 코스피는 사상 처음으로 3000선을 돌파하며 시가총액 2200조원을 달성했다. 코스닥도 20년 만에 1000선을 돌파하며 뜨거운 투자 열기를 실감케 했다. 


하지만 지난해 하반기에 들어서면서 코스피는 박스권 장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개인투자자들의 행보에도 변화가 감지됐다. 지지부진한 증시 흐름에 지친 개인투자자들이 이탈하기 시작한 것이다. 


코스피 일평균 거래대금은 지난해 1월 26조4800억원 수준에서 12월에는 9조9200억원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주식시장 거래대금 감소는 개인투자자들의 관심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개인의 매매 비중은 지난해 9월까지 60%대를 유지하다가 12월 중순 50%대로 떨어졌다. 


반면 해외주식 투자는 급증했다. 지난해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한 해외주식 결제대금은 3985억달러(약 477조4800억원)로 2020년(1983억달러) 대비 101% 급증했다. 


개인투자자들의 이탈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국내 증시에 미치는 파급력이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졌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내 증시를 끌어올린 주역은 개인투자자들이었다. 


개인투자자들은 2020년 47조5000억원을 순매수한데 이어 지난해 사상 최대 규모인 66조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지난해 각각 26조원, 39조원을 순매도하며 2년 연속 팔자 행진을 이어갔다. 


국내 주식에 투자하는 개인투자자를 일컫는 ‘동학개미’를 잡기 위해 정치권에서도 발 벗고 나섰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는 지난 3일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나란히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대선 후보가 개장식에 참석한 자체가 처음이기 때문이다. 1000만 동학개미의 표심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개인투자자들이 국내 증시를 떠나는 배경에는 다양한 대내외적 상황이 있겠지만 국내 상장사의 물적분할 이슈가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대기업 지주회사를 겨냥한 비난의 목소리도 나온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위원은 올해 전망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한국 증시의 부진은 경영자와 주주 간에 붕괴된 신뢰 관계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약탈적 합병, 상장폐지, 물적분할 후 이어진 이중 상장 등은 2021년 한 해 한국 주식 투자자를 괴롭혔던 요인이라는 지적이다. 증권사 애널리스트가 실명을 걸고 발간한 보고서에서 상장사들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한국에서 물적분할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물적분할의 ‘목적’ 때문이다. 해외에서는 물적분할에 나서는 목적이 대부분 ‘구조조정’ 때문이다. IPO(기업공개)를 하면 신주 모집보다 구주 매출 비중이 높아 모회사로 현금이 유입된다. 


하지만 국내에서 물적분할을 하는 목적은 오로지 신규사업 자금조달에 있다. 신주 모집 비중이 높기 때문에 자회사로 현금이 몰려 모회사 주주의 권리가 배제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LG화학의 LG에너지솔루션 물적분할, SK이노베이션의 SK온 물적분할 소식은 모회사 주주들에게 손실을 끼친다는 이유로 논란이 된 바 있다. 


일각에서는 공매도로 대변되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복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공매도 부분 재개와 한국판 반(反)공매도 운동은 지난해 주식시장의 핫 이슈였다.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한투연)는 외국인과 기관투자자의 대차주식 상환기간(90일)과 담보비율(140%)을 개인투자자와 같은 수준으로 변경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금융당국은 개인투자자 보호를 명분으로 내세우며 외면하고 있다. 2023년부터 연간 금융투자소득 5000만원 이상 20%, 3억원 초과하면 25%의 양도세를 부과하는 것도 개인투자자의 발길이 끊길 수 있는 요소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2년 동안 상승세를 떠받치던 개인투자자들이 떠날 경우 국내 증시는 다시 장기간 박스권 장세로 돌아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이제 주식시장은 과거에는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현상을 더 이상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개인투자자들에게는 한국 주식 외에도 해외 주식과 가상자산 등 다양한 투자 대안이 눈앞에 펼쳐져 있다. 앞으로 정부와 금융당국이 국내 자본시장 정책의 모든 초점을 외국인이나 기관투자자가 아닌 개인투자자에 맞춰야 하는 이유다. 


조승예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증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