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태양♥민효린·방시혁 사는 '파르크한남', '120억' 신고가 경신

강수지 기자VIEW 3,1302021.12.24 08:54
0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 한남동 파르크한남이 전용면적 268㎡ 120억원(2층) 신고가를 경신했다. /사진=뉴스1
서울 용산구 한남동 파르크한남이 전용면적 268㎡ 120억원(2층) 신고가를 경신했다. /사진=뉴스1
서울 용산구 한남동 고급아파트 '파르크한남'이 또 한번 전국 최고가 아파트 기록을 경신했다.


2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3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파르크한남 268㎡(전용면적)는 120억원(2층)에 매매계약을 체결하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올해 서울에서 가장 비싼 가격에 매매거래된 아파트 10곳 가운데 5곳이 파르크한남이다. 해당 단지는 그룹 빅뱅 멤버 태양-배우 민효린 부부, 방탄소년단(BTS) 제작자 방시혁 하이브 이사회 의장 등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같은 면적 매물이 115억(3층) 117억원(4층)에 거래된 것에 이어 신고가 기록이 다시 한번 깨진 셈이다. 이전 전국 최고가는 강남구 청담동 'PH129' 273㎡이 기록한 115억원(14층)이었다.


올해 서울에서 가장 비싼 가격에 손바뀜된 오피스텔은 송파구 신천동 '롯데월드타워앤드롯데월드몰'(시그니엘 레지던스) 489㎡(68층)다. 지난달 4일 245억원에 거래되며 최고가를 나타냈다. 2006년 실거래 가격 공개 이래 공동주택을 포함한 역대 최고가다. 연립·빌라 최고가는 서초구 서초동 '트라움하우스' 5차 273㎡(4층)으로 185억원에 매매계약된 바 있다.


강수지 기자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시장경제부 증권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