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내년 집값 2.5%, 전셋값 3.5% 오른다"

노유선 기자VIEW 1,5432021.12.15 06:38
0

글자크기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은 14일 ‘2022년 주택시장 전망’ 보고서를 내고 “내년 연간 주택 매매가격은 2.5%, 전세가격은 3.5%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은 14일 ‘2022년 주택시장 전망’ 보고서를 내고 “내년 연간 주택 매매가격은 2.5%, 전세가격은 3.5%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내년에도 집값은 공급부족과 전·월세 시장 불안으로 상승세를 유지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주택산업연구원(이하 주산연)은 지난 14일 ‘2022년 주택시장 전망’ 보고서를 내고 “내년 연간 주택 매매가격은 2.5%, 전세가격은 3.5% 오를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다만 인천, 대구 등 일부 공급과잉 지역과 추격매수로 인한 단기 급등지역은 집값 하락세가 나타날 수 있다고 봤다.

주산연은 매매시장의 경우 집값 상승폭이 올해보다는 축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누적된 공급부족 문제와 전·월세시장 불안이 지속되면서 전반적인 상승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월세시장의 경우 상승세가 내년에도 지속될 것으로 봤다. 주산연은 "임대차 3법으로 인한 물량 감소, 서울 등 일부지역 입주 물량 감소, 매매가격 급등으로 올 한해 전세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예년 평균 대비 입주물량이 많은 인천, 경기와 일부 지방광역시의 상승폭은 둔화될 것으로 봤다.

주산연은 현정부의 주택 정책에 대해서도 강도높게 비판했다. 주산연은 “현정부 5년간 수요대비 공급부족량이 전국 38만호, 수도권 9만호, 서울 14만호”라며 주택시장 안정에 실패한 원인으로 주택시장 수요 및 공급량 판단오류를 꼽았다.


노유선 기자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