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보험사 주담대 50조원 돌파… 내년에도 대출절벽 이어지나?

전민준 기자VIEW 1,0112021.12.07 05:15
0

글자크기

올 3분기 보험사 주담대가 50조원을 돌파하며 보험사들이 내년에도 대출 규제를 강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그래픽=뉴스1
올 3분기 보험사 주담대가 50조원을 돌파하며 보험사들이 내년에도 대출 규제를 강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그래픽=뉴스1


올 3분기 보험사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잔액이 50조원을 돌파하며 내년에도 대출절벽이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금융당국의 은행권에 대한 대출규제로 올 실수요자들 상당수가 보험사로 몰리며 올 3분기 보험사 주담대 잔액은 역대최고치를 기록했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9월말 보험사 대출채권 잔액은 262조4000억원으로 6월말(260조3000억원) 대비 2조1000억원(0.8%) 증가했다. 2분기 증가액(5조2000억원)이나 지난해 3분기 증가액(4조9000억원) 대비 절반 이하로 줄었다.  

가계대출 잔액은 127조7000억원으로 6월말(126조6000억원) 대비 1조1000억원(0.9%) 증가했다. 보험계약대출은 6000억원 증가한 64조4000억원으로 주택담보대출은 4000억원 증가한 50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신용대출은 1000억원 증가한 7조원이다.  

기업대출 잔액은 134조5000억원으로 6월말(133조5000억원) 대비 1조원(0.7%) 증가했다. 대기업 대출은 소폭 감소한 47조1000억원, 중소기업 대출은 1조원 증가한 87조4000억원이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이 1조원 증가한 40조원이었다. 

9월말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0.14%로 6월말(0.17%) 대비 0.03%포인트(p), 지난해 9월말(0.2%) 대비 0.06%p 하락했다. 코로나19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올 하반기 대출을 중단한 보험사는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DB손보)와 KB손보, 동양생명 등 4개사로 현재로서는 대출 재개 계획을 수립하지 못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제2금융권 자금을 구하려던 서민들의 계획 차질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 중 일부 보험사는 내년 재개 시점을 정하지 않으면서 사실상 대출 중단 가능성까지 내비췄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내년에 신용대출을 재개할 것으로 보이지만 구체적인 시점은 정하지 못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보험업계 관계자도 “현재로서는 특별한 계획이 없다”고 설명했다.

전민준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금융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