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패션으로 재탄생한 커피 찌꺼기'... TBJ, 친환경 '카페 데님' 팬츠

커피 찌꺼기 100% 재활용 원단 사용... 원두의 수취 및 항균 기능으로 쾌적한 착용감

손민정 기자VIEW 2,0132021.11.29 08:51
0

글자크기

베이직 트렌디 캐주얼 TBJ는 친환경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커피 찌꺼기를 100% 리사이클링한 '카페 데님' 팬츠를 출시했다./사진제공=한세엠케이
베이직 트렌디 캐주얼 TBJ는 친환경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커피 찌꺼기를 100% 리사이클링한 '카페 데님' 팬츠를 출시했다./사진제공=한세엠케이
패션업계 ESG 경영 선두주자 한세엠케이가 자사 브랜드 TBJ를 통해 '착한 패션' 열풍을 이어간다. 베이직 트렌디 캐주얼 TBJ는 친환경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커피 찌꺼기를 100% 리사이클링한 '카페 데님' 팬츠를 출시했다. 


카페 데님 팬츠는 전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실천으로 커피 원두 잔여물에서 추출한 나노 입자를 원사에 주입한 환경친화적 섬유 소재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원두 특유의 소취 및 항균 기능으로 체내와 외부로부터 발생하는 냄새를 없애 주고 세균 번식까지 막아줘 쾌적한 착용감을 자랑한다. 


자외선 차단 기능도 있어 야외 활동 시 피부를 보호해 준다. 기모 안감이 더해져 한겨울에도 발열 효과가 뛰어나다. 엉덩이부터 허벅지까지 깔끔하게 떨어지는 베이직한 디자인은 다양한 스타일과 매치하기 쉬워 데일리룩으로 제격이다. 남성용은 여유 있는 테이퍼드 핏, 여성용은 스트레이트 핏으로 취향에 맞게 골라 입을 수 있다.


TBJ 관계자는 "패션업계의 환경보호 트렌드에 동참하기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고안해 연구하고 있다"라며 "친환경 패션을 지속가능한 흐름으로 보고 앞으로도 소비자의 취향과 가치소비를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 개발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친환경 아이템 출시를 기념해 MZ세대(1981~1995년 출생한 밀레니얼(M) 세대와 1996~2010년 출생한 Z세대를 통칭) 사이에서 '힙스터'의 성지로 불리는 로우키 성수점을 비롯해 연희동, 한남동 등에 위치한 인기 카페의 바리스타들과 함께 진행한 이색 컨텐츠도 공개했다. 


손민정 기자

안녕하세요. 산업부 유통팀 손민정 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