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김병찬, 마스크 쓴 채 검찰 송치… "죄송하다"만 12번 반복(상보)

최다인 기자VIEW 2,5402021.11.29 08:29
0

글자크기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김병찬(35)이 29일 검찰 송치됐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를 나서는 김병찬. /사진=뉴스1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김병찬(35)이 29일 검찰 송치됐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를 나서는 김병찬. /사진=뉴스1
스토킹으로 신변보호를 받던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김병찬(35)이 29일 검찰에 송치됐다. 김병찬은 송치 과정에서 마스크를 쓴채 “죄송하다”고 반복해 말했다.

김병찬은 29일 오전 7시59분쯤 검찰에 송치되기 전 서울 남대문경찰서 후문 포토라인에 나왔다.

김병찬은 마스크를 벗어줄 수 있냐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만 답했다. 이어 “피해자나 유족에게 할 말이 있느냐”, “계획 살인을 인정하느냐”, “반성하고 있느냐”, “스토킹한 이유가 무엇이냐” 등의 질문에도 작은 목소리로 “죄송하다”고만 답했다. 이날 김씨는 죄송하다는 말만 12번 반복한 후 호송차에 올랐다.

김병찬은 지난 19일 오전 11시30분쯤 서울 중구의 오피스텔에서 전 여자친구 A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범행 후 도주한 A씨는 지난 20일 대구의 한 숙박업소에서 검거됐다.

A씨는 김병찬의 스토킹과 협박을 5차례 경찰에 신고한 바 있다. 법원은 김병찬에게 A씨에 대한 100m 이내 접근금지, 정보통신을 이용한 접근금지, 스토킹 중단 경고 등의 내용이 담긴 잠정조치를 내렸다.

법원은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김병찬을 상대로 지난 22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후 서울경찰청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는 지난 24일 김병찬의 신상정보 공개를 결정했다.

김병찬이 ▲미리 흉기를 준비해 A씨 주거지에 찾아가 잔인하게 살해한 점 ▲범행을 시인한 점 ▲폐쇄회로(CC)TV 영상 등 충분한 증거가 확보된 점이 고려됐다.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