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가상 4자 대결… 이재명·윤석열 36~38%대, 안철수·심상정 5~6%대

김노향 기자VIEW 1,4592021.11.29 06:48
0

글자크기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퍼블릭이 실시한 가상 4자대결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석열 후보 38.9%, 이재명 후보 36.1%로 양자간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2.8%포인트로 조사됐다. /사진=뉴스1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퍼블릭이 실시한 가상 4자대결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석열 후보 38.9%, 이재명 후보 36.1%로 양자간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2.8%포인트로 조사됐다. /사진=뉴스1
2022년 제20대 대통령선거가 29일 100일 앞으로 다가온 대선 D-100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오차범위 내 초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8일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퍼블릭이 중앙일보 의뢰로 실시한 가상 4자대결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 후보 38.9%, 이 후보 36.1%로 양자간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2.8%포인트로 조사됐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6.1%, 심상정 정의당 후보 5.6% 순이었다. '기타 후보'는 2.1%, '지지후보 없음·무응답'은 11.3%였다.

지역별로 이 후보는 호남(69.0%), 윤 후보는 대구·경북(55.8%)에서 각각 우세했다. 서울은 이 후보 31.9%, 윤 후보 39.9%로 나타났다. 인천·경기는 이 후보 38.5%, 윤 후보 38.6%를 기록했다. 충청권은 윤 후보 44.5%, 이 후보 31.1%, 부산·울산·경남은 윤 후보 45.7%, 이 후보 29.4%였다.

연령대별로는 40·50대 이 후보, 나머지 세대는 윤 후보가 강세를 보였다. 만18~29세는 윤 후보(21.9%) 이 후보(19.7%) 심 후보(16.9%) 안 후보(13.9%)의 지지가 분산되는 경향을 보였다. 부동층 비율도 24.8%로 높았다. 당선 가능성은 윤 후보 43.9%, 이 후보 37.1%로 집계됐다. 양자 대결로 가정할 경우 윤 후보 43.8%, 이 후보 40.7%로 나타났다.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정권 교체론)'는 응답은 53.5%, '정권 유지를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정권 유지론)'는 응답은 37.6%로 나타났다. 같은 날 공개된 케이스탯리서치 조사에선 대선후보 적합도가 윤 후보 36.1%, 이 후보 34.4%, 심 후보 5.7%, 안 후보 4.3% 순이었다. '지지후보 없음'은 13.7%였다.

엠브레인퍼블릭 조사는 지난 26~27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20명을 대상으로 유선 임의전화(RDD)와 무선(가상번호)을 병행한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13.8%,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 여론조사들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