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수능 정답 이의신청 작년보다 두 배 늘어 '1014건'… 내일(29일) 최종 답 확정

김노향 기자VIEW 2,0532021.11.28 08:55
0

글자크기

올해 수능 정답에 제기된 이의신청은 총 1014건으로, 지난해 411건보다 2배 넘게 증가했다. /사진=뉴스1
올해 수능 정답에 제기된 이의신청은 총 1014건으로, 지난해 411건보다 2배 넘게 증가했다. /사진=뉴스1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최종 정답이 지난 일주일 동안 이의신청 검토를 거쳐 오는 29일 발표된다.

28일 교육당국에 따르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은 지난 18~22일 이의신청을 받아 검토한 최종 정답을 확정해 오는 29일 오후 5시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올해 제기된 이의신청은 총 1014건으로, 지난해 411건보다 2배 넘게 증가했다. 수능 난이도가 높아졌고, 특정 문항에 대한 이의제기가 몰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가장 많은 이의신청이 몰린 문항은 '영어' 34번으로 454건이 접수됐다. 빈칸 추론 유형인 문제에서 평가원이 정답으로 제시한 답은 2번이지만 3번도 정답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다수 제기됐다.

'생명과학2' 20번 문항도 156건의 이의제기가 나왔다. 평가원이 제시한 정답은 5번이고 일부 학원에선 제시문에 모순이 있어 문제 성립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출제 오류 가능성을 주장했다. 다만 평가원이 출제 오류를 인정할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1994년 수능 도입 이후 평가원이 출제 오류를 인정한 문항은 여섯 번에 불과하다. 오는 12월10일 수능 성적표가 통지된다. 올해 수능 성적표는 예년과 달리 영역별 원점수가 표기되지 않는다. 수험생들은 산출된 등급과 표준점수, 백분위 등 채점 결과를 통해 정시모집 전략을 수립하게 된다.

같은 달 15일엔 각 대학별 고사를 비롯한 모든 수시 전형이 완료된다. 다음날인 16일까지 수시모집 합격자 발표가 진행된다. 수험생들은 수시에서 1곳이라도 합격하면 등록여부와 상관없이 정시모집에 지원할 수 없다.

수시 합격자들은 12월20일까지 각 대학에 등록을 마치고 12월30일~1월3일 정시모집 원서접수가 진행된다. 가·나·다 군별로 한 곳씩 총 3번 지원 가능하다. 올해 정시모집 선발 인원은 전체 대학 모집인원의 24.3%인 8만4175명이다. 올해 수능은 처음으로 문·이과 통합 수능이자 공통·선택과목 체제로 치러졌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