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디즈니+, 만족하시나요?”… 이용자 수는 벌써 ‘감소세’

강소현 기자VIEW 2,0142021.11.28 06:49
0

글자크기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가 부진한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래픽=김영찬 기자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가 부진한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래픽=김영찬 기자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가 부진한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디즈니+의 안드로이드와 iOS 기준 일사용자수(DAU)는 출시 첫날인 지난 12일 59만3066명에서 21일 39만9426명으로, 32.7% 감소했다. 


디즈니+는 ▲디즈니(Disney) ▲마블(Marvel) ▲픽사(Pixar) ▲스타워즈(Star Wars)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등 폭넓은 라인업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갖춰 출시 전 이용자들의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최근 엉성한 자막과 불친절한 서비스로 입방아에 올랐다. 


반면 지난 19일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을 선보인 넷플릭스의 DAU는 고공행진 중이다. 26일 기준 350만700명으로 전날 대비 30만명 늘었다. 


1인당 평균 사용시간에서도 디즈니+는 국내 주요 OTT 가운데 '꼴찌'를 기록했다.11월 셋째주 기준 1인 평균 사용시간은 웨이브가 236.8분으로 가장 길었다. 이어 넷플릭스가 191.35분을 기록하며 그 뒤를 이었다. 같은기간 디즈니+의 1인당 평균 사용시간 100.18분으로 집계돼 시장의 기대에 못 미쳤다.


강소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