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이재갑 교수, '전두환 혈액암 백신탓'에 "가당찮은 소리"

"수도권만이라도 일상회복 멈춰야"

김윤섭 기자VIEW 1,6232021.11.25 09:48
0

글자크기

서울 노량진 수산시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63명으로 집계된 가운데 24일 오전 서울 동작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수산시장 상인들을 비롯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노량진 수산시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63명으로 집계된 가운데 24일 오전 서울 동작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수산시장 상인들을 비롯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감염병 전문가인 이재갑 한림의대 감염내과 교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중증환자 증가 속도가 예상을 훨씬 뛰어넘고 있다며 수도권만이라도 일상회복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고(故) 전두환씨의 혈액암이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이라는 전씨 측 주장에 대해선 "가당찮은 소리"라며 인과관계를 일축했다. 

이 교수는 2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수도권 중환자실 가동률이 80%를 넘어섰고 서울은 86%가 차 있다"고 지적한 뒤 비상계획 가동기준인 '가동율 75%'선을 이미 넘었다면서 수도권 상황이 예상보다 훨씬 빠르게 악화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또 지방의 경우 "중환자실 자체가 적고 확진자와 중증환자가 늘어나고 있어 금방 중환자실이 찰 가능성이 높다"며 수도권 중환자를 지방으로 이송해 해결할 문제가 아니라고 했다.

중환자실 병상이 급작스럽게 부족현상을 보이는 까닭에 대해 이 교수는 "(중환자 병상 마련을 위한) 중증화 비율을 9월, 10월 수치로 기준잡았는데 백신효과가 예상보다 빨리 감소되는 모습이다"며 "9, 10월 당시 중증비율보다 11월 이후의 중증 비율이 거의 2배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일단 일상회복을 멈춰야 될 것 같다"며 "전국 단위 멈춤도 필요하지만 적어도 수도권은 일단 멈추는 작업이 빨리 시작 돼야 1, 2주후 수도권 병상부족 상황이 조금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상회복 멈춤 조치와 관련해 이 교수는 ▲미접종자 비율을 반드시 감소 ▲수도권 모임허용 인원을 제한 ▲방역패스 조건 강화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지난 23일 사망한 전두환씨와 관련해 그의 측근들이 '올해 화이자 백신 접종 후 몇 달 뒤 혈액암 진단을 받았다. 혈액암이 백신 부작용인 것 같다'고 말한 부분에 대해 이 교수는 "가당치도 않은 주장이다"고 선을 그었다.

이 교수는 "혈액암, 백혈병하고 코로나 백신하고 관련이 없으며 전 세계적으로 증명된 사례도 전혀 없다"며 "전 전 대통령이 걸린 만성골수성백혈병은 원래 오래 전부터 서서히 시작되는 백혈병 중 하나이기에 (백신접종 뒤 갑자기 발병될) 그럴 가능성은 훨씬 더 떨어진다"고 부연했다.



김윤섭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