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美·中 갈등 불똥 우려에… SK하이닉스 "中 공장 EUV 도입, 아직 시간남아"

강소현 기자VIEW 3,6692021.11.23 05:40
0

글자크기

미중 갈등의 여파로 SK하이닉스의 중국 반도체 공장 내 극자외선(EUV) 노광장비 도입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이에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중국 공장에 EUV 장비를 도입까지 시간이 많이 남았다"고 일축했다. /사진제공=SK하이닉스
미중 갈등의 여파로 SK하이닉스의 중국 반도체 공장 내 극자외선(EUV) 노광장비 도입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이에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중국 공장에 EUV 장비를 도입까지 시간이 많이 남았다"고 일축했다. /사진제공=SK하이닉스
미중 갈등의 여파로 SK하이닉스의 중국 반도체 공장 내 극자외선(EUV) 노광장비 도입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이에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중국 공장에 EUV 장비를 도입까지 시간이 많이 남았다"고 일축했다.


이 사장은 지난 22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4회 반도체의 날' 기념식 참석 전 기자들과 만나 "(EUV를 적용한) 10㎚(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급 4세대(1a)  D램 양산은 지난 7월부터 국내 공장에서 시작됐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발언은 최근에야 국내에서 EUV를 적용한 D램 생산에 돌입한 만큼 중국 공장에 EUV를 도입하기 까지는 시간적 여유가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앞서 로이터는 8일(현지시각) 백악관 고위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이 군사 현대화를 위해 미국과 동맹국의 기술을 사용하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보도하며 첨단 반도체 제조 기술을 지목했다. 


이 과정에서 네덜란드 장비 업체 ASML의 EUV 장비가 중국으로 반입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SK하이닉스는 중국 우시공장의 공정 미세화를 위한 EUV 장비 도입을 계획해 왔다. 이런 우려에 대해 이 사장은 "(미국 정부와) 앞으로 잘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짧게 답했다.


또 이 사장은 인텔 낸드 사업부의 인수 진행 상황을 묻는 질문에는 "중국 정부와 적극 협력,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 사업 인수는 중국의 승인만 남은 상태다. 인수가 완료되면 낸드 시장에서 일본 키옥시아를 제치고 2위로 올라서게 된다.


강소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