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청년 '4만명' 채용할까… 오늘 김부겸 총리-정의선 회장 회동

박찬규 기자VIEW 2,9472021.11.22 05:58
0

글자크기

오늘(22일) 김부겸 국무총리(사진 왼쪽)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사진 오른쪽)이 만나 청년 일자리 4만개 창출을 논의한다. /사진=뉴스1, 현대차그룹
오늘(22일) 김부겸 국무총리(사진 왼쪽)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사진 오른쪽)이 만나 청년 일자리 4만개 창출을 논의한다. /사진=뉴스1, 현대차그룹
오늘(22일) 김부겸 국무총리(사진 왼쪽)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사진 오른쪽)이 만나 청년 일자리 4만개 창출을 논의한다.

22일 재계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이날 오전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인 '청년희망ON'과 관련해 김 총리와 회동한다.

김 총리가 국내 대기업 총수들은 만나는 건 KT, 삼성, LG, SK, 포스코에 이어 여섯 번째로 이날 청년 일자리 확대 방안과 미래 모빌리티 관련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정 회장은 4만명 이상의 청년 고용 확대를 약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대기업 중 최대규모다.

앞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향후 3년간 3만개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약속하는 등 이들이 약속한 일자리 규모는 13만개가 넘는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3만9000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만7000개,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도 2만5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약속했다.

박찬규 기자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