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여의도시범·대치미도 등 9곳 신속통합기획 적용… 정비사업 속도

강수지 기자VIEW 1,3822021.11.19 07:47
0

글자크기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 지역 9곳에 신속통합기획을 추가로 적용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뉴스1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 지역 9곳에 신속통합기획을 추가로 적용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뉴스1
서울시는 주민들이 요청한 9개 재개발·재건축 지역에 신속통합기획을 적용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신속통합기획이 추가 적용되는 곳은 중구 신당동 236-100일대(주택정비형 재개발), 양천구 신정동 1152일대(주택정비형 재개발), 구로구 구로 우신빌라(재건축), 영등포구 여의도 시범(재건축), 강남구 대치미도(재건축), 송파구 장미1·2·3차(재건축)·한양2차(재건축), 강동구 고덕현대(재건축), 강북구 미아 4-1(단독주택재건축) 등 9곳이다.


이로써 신속통합기획 적용 지역은 신림1구역 등 기존 11곳에 더해 20곳으로 늘어난다. 이들 지역은 경직된 도시계획 규제 적용이나 지구단위계획과의 정합성 문제, 주민갈등 등으로 오랜 기간 사업이 정체됐던 곳이다. 시는 각 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형 도시계획 기준을 적용하고 사업기간을 대폭 단축해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기획안 마련에는 통상 6개월 내외 기간이 소요된다. 이후 정비계획이 입안되면 도시계획위원회 특별분과(수권), 건축·교통·환경 통합심의를 거쳐 사업계획이 확정된다. 신속통합기획은 민간이 주도하는 재개발·재건축 초기 단계부터 서울시가 함께 계획안을 짜 빠른 사업 추진을 지원하는 제도로 기부채납, 임대주택 등으로 공공성을 확보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의 '스피드 주택공급' 정책의 핵심으로 꼽힌다.


시는 이번에 지정된 9곳과 별도로 연말까지 25곳 안팎의 민간 재개발 구역을 선정, 내년까지 총 50개 정비사업 지역에 신속통합기획을 적용할 계획이다. 정비사업 지역에서 신속통합기획 적용을 받으려면 조합 등 시행 주체가 있는 경우 조합총회나 대의원회 의결을 거쳐 신청해야 한다. 시행 주체가 없는 경우에는 주민들과 자치구의 사전 논의를 거쳐 서울시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최진석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신속통합기획에 다양한 정비사업지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신속통합기획으로 서울시민의 주거안정을 도모할 뿐 아니라 노후 주거지를 정비해 지역균형발전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수지 기자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