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하늘 높은 줄 모르던 서울 집값 제동… 전셋값도 상승률 ↓

노유선 기자VIEW 2,7352021.11.16 05:30
0

글자크기

지난달 전국의 주택(아파트·연립·단독주택 포함) 가격 상승폭이 전월 대비 축소된 가운데 서울 오름폭은 6개월 만에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뉴스1
지난달 전국의 주택(아파트·연립·단독주택 포함) 가격 상승폭이 전월 대비 축소된 가운데 서울 오름폭은 6개월 만에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뉴스1
지난달 전국의 주택(아파트·연립·단독주택 포함) 가격 상승폭이 전월 대비 축소됐다. 두 달 연속이다. 서울 오름폭도 6개월 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5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10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은 0.88% 가격이 올라 전월(0.92%)보다 0.04% 포인트 상승폭이 줄었다.


서울은 한 달 동안 0.71% 가격이 상승해 9월(0.72%) 보다 상승폭이 0.01%포인트 감소했다. 이는 지난 4월(0.35%) 이후 6개월 만에 둔화된 수치다. 재건축 기대감이 있는 지역 위주로 상승했지만 가계대출 총량규제 영향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같은 기간 수도권 전체도 1.24%(9월)에서 1.13%(10월)로 0.11%포인트 오름폭이 축소됐다. 한국부동산원은 “경기(1.33%)는 교통호재 및 저평가 인식 있는 오산ㆍ의왕시 위주로, 인천(1.50%)은 (준)신축 및 정비사업 추진 기대감이 있는 지역 위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전세가격도 서울은 0.54%→0.48%로 오름폭이 축소됐고 수도권 전체로 보면 0.80%→0.75%로 둔화했다. 반면 전국 기준(0.59%→0.62%)으로는 전세가격 상승폭이 소폭 증가했다.


노유선 기자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