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롯데정밀화학, 3분기 영업익 702억… 매출은 '역대 최대'

권가림 기자VIEW 1,0782021.10.28 17:16
0

글자크기

롯데정밀화학이 산업용 원료의 수요 증가와 제품가격 상승 등으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사진=롯데정밀화학
롯데정밀화학이 산업용 원료의 수요 증가와 제품가격 상승 등으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사진=롯데정밀화학
롯데정밀화학이 케미칼 제품의 수요 증가와 경쟁사의 생산 차질 등에 힘입어 분기 최대 매출을 거뒀다. 


롯데정밀화학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171% 증가한 702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4921억원으로 55.4% 상승했다.


매출은 전분기대비 16.7% 증가하면서 분기 최대를 기록했다. 산업 전반의 수요 확대에 따른 판매량 증가와 중국의 전력난, 미국 허리케인 영향으로 인한 경쟁사 생산 차질이 제품 가격 상승으로 이어졌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케미칼 사업부문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70.5% 증가한 390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산업 전반에 사용되는 암모니아, 가성소다와 건축, 조선을 전방산업으로 하는 ECH(에폭시 도료의 원료)의 주요 생산업체들의 생산 차질로 인한 공급 부족으로 국제가가 상승한 영향이다.


그린소재 사업부문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6.0% 증가한 1017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완료한 셀룰로스 계열 공장 증설을 통한 생산량 확대가 전방산업인 글로벌 건축 경기 회복과 식물성 식품, 의약 시장 수요 증가로 인한 판매량 확대로 이어졌다.


롯데정밀화학 관계자는 "최근 산업 전반의 제품 수요 확대가 이어지는 가운데 경쟁사의 생산 차질이 국제가 상승으로 이어져 케미칼사업부문의 매출이 확대됐다"며 "상반기 완료한 그린소재사업부문의 셀룰로스 제품 증설분 판매 확대 등 고부가 제품의 수익성 확대 노력도 병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정밀화학은 친환경 셀룰로스 계열 사업에 총 1800억원 규모 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올 2분기에는 이 가운데 14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예정대로 완료했다. 구체적으로 메셀로스(시멘트 첨가제) 공장 증설 투자 1150억원과 애니코트(의약용 식물성 캡슐 원료) 공장 증설 239억원이다. 내년 상반기까지는 370억원 규모의 식의약 공장 증설을 완료할 계획이다.


권가림 기자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