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대출규제 영향"… 서울 9주째·수도권 6주째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

강수지 기자VIEW 1,1192021.10.28 16:34
0

글자크기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2021년 10월 4주(25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은 전주(0.25%)보다 0.01%포인트 축소한 0.24%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2021년 10월 4주(25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은 전주(0.25%)보다 0.01%포인트 축소한 0.24%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둔화가 이어지고 있다. 전주보다 상승률이 소폭 축소, 9주째 상승폭이 줄었다.


28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2021년 10월 4주(25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은 전주(0.25%)보다 0.01%포인트 축소한 0.24%로 집계됐다.


수도권과 지방은 각각 0.28%, 0.21% 상승률을 나타냈다. 전주대비 각각 0.02%포인트 축소, 0.01%포인트 확대됐다. 수도권은 9월 2주(0.40%) 이후 6주 연속 오름폭이 축소됐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전주(0.17%)보다 소폭 축소한 0.16%로 집계됐다. 지난 8월 23일 연중 최고치인 0.22%를 기록한 이후 9주 연속 둔화세다. 한국부동산원은 "'가계부채 관리 강화방안'(지난 26일) 발표를 앞두고 거래활동과 매수세가 위축되며 서울 대부분 지역(25개구 중 17개구)에서 상승폭이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자치구별로 보면 용산구(0.28%)가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강남(0.23%)·서초(0.21%)·송파구(0.23%) 등 강남3구도 상승폭이 비교적 컸다. 이 밖에 마포구 0.27%, 은평구 0.20%, 동작구 0.17%, 강서구 0.16% 등도 상승했다.


인천과 경기 상승률은 각각 0.38%, 0.33%로 집계됐다. 각각 상승폭은 전주보다 0.20%포인트 줄었다. 인천은 연수구(0.46%), 미추홀구(0.45%) 등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경기는 오산시(0.57%) 이천시(0.51%) 안성시(0.49%) 등이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지방의 경우 충북(0.35%) 경기(0.33%) 제주(0.33%) 경남(0.30%) 광주(0.29%) 충남(0.29%) 부산(0.25%) 전북(0.20%) 등은 상승했다. 세종(-0.06%)은 하락세를 이었다.


강수지 기자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