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자동차 반도체 대란, 최소 내년까지 지속”… GM·포드, 실적 급감에 울상

김창성 기자VIEW 2,8372021.10.28 15:33
0

글자크기

GM과 포드가 자동차용 반도체 글로벌 수급 불안 여파가 내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이미지투데이
GM과 포드가 자동차용 반도체 글로벌 수급 불안 여파가 내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자동차 제조업체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가 실적 급감에 울상이다. 이들은 실적 급감에 영향을 준 자동차용 반도체 글로벌 수급 대란이 최소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AFP통신 보도에 따르면 존 라울러 포드 최고재무책임자(CFO)는 28일(한국시각) 진행된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이 같이 내다봤다.

그는 “2022년까지 이 문제가 지속될 것으로 본다”며 “2023년까지 문제가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비관했다.

메리 배라 GM 최고경영자(CEO)도 비슷한 생각. 그는 “2022년 상반기에는 반도체 부족에 따른 영향을 계속 보게 될 것”이라며 “다만 연말로 갈수록 나아질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GM은 이번 3분기 실적발표에서 순이익이 24억달러(약 2조81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41% 감소했다.

최근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의 창궐로 말레이시아에 있는 GM의 반도체 공급업체가 공장 가동을 중단하면서 피해가 더욱 악화된 상황이다.

포드 역시 울상이다. 포드는 지난 3분기 매출이 357억달러(약 41조87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5% 감소했고 순이익은 18억달러(약 2조1000억원)로 23%나 줄었다.

다만 포드는 “지난 분기보다 반도체 부족 현상이 상당히 개선됐다”며 연간 실적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이에 따라 포드는 오는 4분기부터 정기 배당금 지급을 부활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창성 기자

머니S 김창성 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