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구현모 "통신망 대란, 전적인 KT 책임… 보상방안 마련하겠다"

양진원 기자VIEW 1,0062021.10.28 14:46
0

글자크기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통신망 대란'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사진=뉴스1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통신망 대란'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사진=뉴스1
구현모 KT 대표가 지난 25일 발생한 인터넷 장애에 대해 재차 사과하면서 기존 약관과 별도로 보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구 대표는 28일 KT 혜화센터에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원욱 위원장, 조승래 간사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만나 KT 통신망 장애와 관련해 원인, 후속대책 등을 논의했다.

논의를 마친 후 구 대표는 취재진과 만나 "망 고도화 작업이나 라우팅 경로 작업을 해왔음에도 사고가 발생하게 됐다"며 "협력사가 작업했지만 근본적 관리, 감독 책임은 회사에 있기 때문에 KT 책임이라고 인정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약관에 얽매이지 않고 적극적으로 보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약관과 관계없이 적극적으로 보상책을 마련해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보상안은 약관 보상이기 때문에 내부 이사회까지 가야한다. 이 시점에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양진원 기자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