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형제의 난은 이지영X이승우 남매 "듀엣 앨범 진지하게 고민"

'복면가왕' 17일 방송

뉴스1 제공2021.10.17 18:33
0

글자크기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복면가왕' 최초 듀엣 가왕의 정체가 공개됐다.

17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듀엣 가왕의 가왕 형제의 난이 가면을 벗었다.

듀엣 가왕 형제의 난의 정체는 바로 빅마마 이지영과 소울스타의 이승우였다. 두 사람은 '디스 이즈 미'를 열창해 또 다른 전율을 안겼다. 두 사람은 실제 남매다. 이지영은 "저희 어머니가 가수가 못 된 게 한이다. '주부가요열창' 등에서 많은 살림을 장만했었다"고 유전자의 영향이 있다고 밝혔다.

이지영은 빅마마 내 세 번째 가왕이다. 이지영은 "멤버들의 축하를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또 "이승우와 함께 해서 더 마음이 편안해지고 더 많이 배우게 됐다"고 동생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듀엣 가왕이 된 기념으로 앨범을 낼 생각이 없냐는 질문에 이지영, 이승우는 진지하게 고민 중이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