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기시다 야스쿠니 공물 봉납에 中 신화통신 "전쟁범죄에 잘못된 메시지"

뉴스1 제공2021.10.17 17:45
0

글자크기

야스쿠니 신사의 추계 예대제를 맞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봉납한 공물. © AFP=뉴스1
야스쿠니 신사의 추계 예대제를 맞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봉납한 공물.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7일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한 데 대해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이 강하게 반발했다.

신화통신은 이날 기시다 총리와 고토 시게유키 후생노동상, 와카미야 겐지 엑스포상이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하고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가 직접 참배한 사실을 전하며 이를 강력 비판했다.

통신은 "과거 일본 지도자들과 국회의원들의 신사 참배는 이웃 국가들의 비난을 불러일으켰다"며 "이 신사는 아직도 일본의 침략에 대한 고통스러운 기억으로 고통 받고 있는 나라들을 화나게 한 일본의 과거 전쟁 범죄를 상징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통신은 "야스쿠니 신사는 침략 역사에 대한 일본의 잘못된 태도를 반영하는 상징이며 과거 일본의 극악무도한 전쟁 범죄에 대해 일본 국민에게 잘못된 메시지를 전달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웃 국가들에 의해 일본의 과거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비치는 야스쿠니 신사는 14명의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을 포함해 250만명의 전몰자를 기리는 장소"라며 "이곳은 일본의 과거 군국주의의 증거이며 일본과 이웃 국가들 사이에 오랫동안 외교적 마찰의 원인이 돼 왔다"고 꼬집었다.

통신은 "일본은 2차 세계대전 이전과 그동안 아시아의 많은 지역을 잔인하게 점령했고, 수십만 명의 무고한 사람들에게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고통과 죽음을 초래했다"며 "일본군에 의해 행해진 더 많은 극악무도한 행위들이 있는데, 그것은 오늘날까지 교과서나 텔레비전으로 중계된 추모제에서 훨씬 적은 주목을 받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앞서 이날 NHK와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시작된 야스쿠니 신사의 추계 예대제(例大祭·제사)를 맞아 마사카키(眞?·제단에 비치하는 비쭈기나무)라고 불리는 공물을 봉납했다.

기시다 총리의 전임자인 스가 전 총리는 직접 참배했다. 스가 전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제2차 아베 정권에서 관방장관으로 취임하기 전인 2012년 8월15일 이후 약 9년 2개월 만이다. 스가 전 총리에 앞서 아베 신조 전 총리도 지난 14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참배 사진을 올리며 "추계 예대제를 앞두고 이날 야스쿠니 신사를 방문해 영의 평화를 기원했다"고 적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