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文대통령, 기시다 日총리와 첫 통화…"한일관계 의지 갖고 함께 극복"

日 새 내각 출범 11일 만에…"위안부, 해결할 시간 많지 않아" "강제징용 문제, 법적 해석 차…金과 마주하겠단 의지 높이 평가"

뉴스1 제공2021.10.15 21:29
0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제공)2021.7.15/뉴스1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제공)2021.7.15/뉴스1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신임 일본 총리를 향해 "양국 관계가 몇몇 현안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의지를 갖고 서로 노력하면 함께 극복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6시40분부터 약 30분간 청와대 관저 접견실에서 기시다 총리와 첫 정상 간 통화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적용 범위에 대한 법적 해석에 차이가 있는 문제"라면서 "양국 간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며 외교당국 간 협의와 소통을 가속화하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는 "피해자 분들이 납득하면서도 외교 관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생각"이라며 "생존해 있는 피해자 할머니가 열세 분이므로 양국이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외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기후변화 대응, 글로벌 공급망 문제 등에 함께 대응하자고 말했다.

무엇보다 대북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와 외교를 빨리 재개할 필요가 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과 조건 없이 직접 마주하겠다는 기시다 총리의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했고 일본인 납치자 문제와 관련해서도 관심을 갖고 협력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는 것은 지난 4일 기시다 총리가 취임한 지 11일 만이다. 전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때는 스가 총리 취임 8일 만에 첫 정상통화를 가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 취임 당일 축하 서한을 보내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뜻을 전한 바 있다.

기시다 총리로서는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7번째로 통화하는 외국 정상이다.

기시다 총리는 취임 이튿날인 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를 시작으로 7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13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각각 전화 회담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