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이재명 "독립군 행세하는 친일파" vs 윤석열 "면죄부 수사 안 돼"

양진원 기자2021.10.15 17:13
0

글자크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왼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른쪽)이 지난 15일 페이스북에서 장외설전을 벌였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왼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른쪽)이 지난 15일 페이스북에서 장외설전을 벌였다.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대장동 의혹'과 '징계소송'을 놓고 난타전을 벌였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검찰을 '명캠프 서초동 지부'로 비유하면서 "'이재명 면죄부 수사' 좌시하지 않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이어 "대장동 사업 비리의 주요 관련자이자 로비 의혹의 핵심인 김만배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었다"며 "배임의 공범을 밝히겠다면서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하지 않는 것은 일부러 구속영장을 기각당하겠다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만배의 영장을 청구하면서 곽상도 의원(무소속·대구 중구남구) 아들에게 준 돈 50억원을 뇌물로 적시해놓고도 정작 곽 의원에 대한 직접 조사를 하지 않았다"며 "김만배의 온갖 거짓 변명을 깨기 위한 최소한의 보완 수사도 건너뛰었다"고 수사 절차상 문제를 꼬집었다.

이 지사도 15일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정계에서 은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는 윤 전 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징계가 정당하다는 법원 판결을 두고 "윤 전 총장은 즉시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직 사퇴는 물론 마땅히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적었다. 이어 "현직 검찰총장이면서 치밀한 피해자 코스프레로 문재인 정부에 저항하는 이미지를 만들었다"며 "친일파가 신분을 위장해 독립군 행세를 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고 강조했다.

특히 재판부가 '변호사 결격 사유가 될 수 있고 '면직 이상의 징계'가 가능하다고 적시한 것에 관해 "정치인으로 치면 정치활동 자격을 상실한 것과 같다. 징계로 면직된 공무원이 공무원의 최고 수장인 대통령이 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최근에는 측근과 가족 관련 수사와 재판에도 검찰의 인력과 정보를 이용해 반론 보고서를 작성하고 야당인 국민의힘과 모의해 여권 인사를 고발사주 한 의혹도 드러나고 있다"며 "이쯤 되면 윤석열 검찰은 국기문란 헌법파괴 범죄집단 그 자체라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양진원 기자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