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윤석열 "이재명 대통령 되면 1987년 이후 정통성 가장 취약"

양진원 기자2021.10.14 10:45
0

글자크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를 직격했다. 사진은 지난달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윤 전 총장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를 직격했다. 사진은 지난달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윤 전 총장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정통성이 취약한 최악의 정부 출범은 반드시 저지해야 한다"며 "이 후보는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 김만배가 말하는 '그 분'이라는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후보가 됐다"고 적었다.

이어 "현재 드러나고 있는 여러 정황은 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의 공동정범임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며 "이 후보의 측근 중 측근인 유동규는 이미 배임 혐의로 구속됐고 이 후보와 특별한 친분을 과시하던 김만배는 구속 직전"이라고 전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윤석열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윤석열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민주당 모 의원 말대로 유력 대선 후보가 구속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질지도 모른다"며 "이는 정파적 유·불리를 떠나 국가적 수치이자 국민적 불행"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만에 하나 집권 세력의 장난으로 이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그 정부는 아마 1987년 이후 정통성이 가장 취약한 정부가 될 것"이라며 "정권교체를 열망을 하나로 모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양진원 기자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